컨텐츠 바로가기

NPX, 최고법무책임자에 김도영 변호사 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외 투자 거래 다수 자문한 기업 법률 전문가

뉴스1

김도영 NPX 시니어 파트너 겸 최고법무책임자©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글로벌 대체투자 및 벤처 스튜디오 NPX는 시니어 파트너 겸 최고법무책임자로 김도영 전 김앤장 법률사무소 파트너를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김도영 시니어 파트너는 30년 경력의 법률 전문가로 NPX 합류 이전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기업자문 부문 파트너를 역임했다. 인수합병, 사모투자 등 굴지의 국내외 투자 거래를 성공적으로 자문한 바 있다.

국내·외 자본 투자, 운영 및 세무 관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김 최고법무책임자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서울대학원 및 미국 하버드 로스쿨에서 법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사법고시 31회로 1992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하고 국방부 법무관으로 근무했다. 1995년부터 서울지방법원 판사를 역임했다.

1997년 김앤장 법률사무소에 합류한 후 2001년 미국 뉴욕주 변호사 자격을 취득했다. 미국 뉴욕 소재 클리어리 가틀립(Cleary Gottlieb Steen & Hamilton) 법률사무소에서 2000년부터 2001년까지 근무한 바 있다.

한편 NPX는 미디어·콘텐츠 분야 기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디지털 콘텐츠 개발사 코핀 커뮤니케이션즈에 총 654억원을 투자했다.

코핀 커뮤니케이션즈는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사업에 보다 박차를 가하고자 최근 미국 현지 법인 전환 절차를 밟아 테라핀 스튜디오스(Terapin Studios)를 설립했다. 김 시니어 파트너는 테라핀 스튜디오스의 이사회 멤버로도 활동한다.

사무엘 황 NPX CEO는 "지난 30년간 기업 투자 및 운영 분야에서 독보적인 역량을 쌓아온 김도영 변호사가 NPX의 시니어 파트너 겸 최고법무책임자로 합류하게 돼 대단히 기쁘다"며 "앞으로 NPX는 유망한 한국 기업들을 발굴해 글로벌 무대에서 한 발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투자 및 운영 자문 파트너로서의 역할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법무책임자는 "우수한 기술과 경쟁력을 보유한 국내외 기업들을 발굴, 지원, 육성하는 NPX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그간 다양한 기업 법률 자문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NPX는 물론 다양한 포트폴리오 기업들의 글로벌한 성장에 기여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