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항 동빈내항서 40m 규모 항타기 도로 덮쳐...출근길 시민 큰 불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포항=뉴스핌] 남효선 기자 = 25일 오전 7시58분쯤 경북 포항시 동빈내항 물양장 내진 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항타기(杭打機)가 인근 도로로 전도됐다.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기58분쯤 포항시 송도부두 인근 북구 항구동 동빈내항 물양장 내진 보강공사 현장에서 육상 파일타공 작업 위해 바지선 위 크레인 부품 이동 중 40m 높이의 항타기가 전도됐다.

뉴스핌

25일 오전 7시58분쯤 경북 포항 동빈내항 물양장 내진 보강공사 현장에서 40m 항타기(杭打機)가 인근 도로로 전도됐다. 전도사고로 인근 도로 양방향 교통 장애발생으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사진=독자제공]2022.05.25 nulche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전도 사고로 약 1시간 동안 양방향 차량 통행에 장애가 생기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과 해경, 해양수산청이 긴급 수습에 나서 오전 9시쯤 전도된 항타기 등을 치워 교통 통행이 재개됐다.

물양장 내진 보강공사 시행처인 포항해수청은 이날 오전 땅 속에 박힌 케이싱을 뽑아 올리는 과정에서 항타기가 넘어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과 포항해수청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