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콘테 토트넘 잔류만 해…"2375억 전부 쓰게 해줄 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토트넘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에게 통 큰 약속을 한다. 두둑한 이적료에 영입 전권까지 파격 조건을 제안할 예정이다.

토트넘은 25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토트넘이 최대 주주 ENIC 스포츠 주식회사에 최대 1억 5천만 파운드(약 2,300억 원) 자본 증자에 합의했다. 구단에 더 큰 재정적 유연성과 경기장 안팎에 많은 투자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영국 정론지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토트넘이 확보한 1억 5천만 파운드 모두를 콘테 감독이 쓸 수 있도록 허락할 예정이다. 파비오 파라티치 단장은 이탈리아에서 휴가 중인 콘테 감독과 이런 점을 논의한다.

토트넘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초반은 불안했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 선임 뒤에 개막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잡았지만 부진을 극복하지 못했다. 결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완벽하게 패배한 뒤에 경질을 결정했다.

그해 여름에 연결됐던 콘테 감독을 데려왔다. 콘테 감독은 프리미어리그와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첼시 시절에 혁신적인 스리백을 활용하며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정상에 오르기도 했다.

토트넘은 콘테 감독 아래서 점점 재정비됐다. 경기력에 기복이 있었지만 조직력이 올라왔다. 아스널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경쟁 끝에 프리미어리그 4위를 유지하면서 '별들의 전쟁'에 돌아오게 됐다.

콘테 감독 아래에서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냈지만, 콘테 감독 미래는 알 수 없다. 현지 매체들의 질문에도 "결정되지 않았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은 "콘테 감독은 토트넘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확보했지만, 다음 시즌에 팀을 지휘할지, 하지 않을지 언급을 거부했다"고 알리기도 했다.

시즌 도중, 파리 생제르맹과 연결되기도 했던 만큼, 토트넘이 콘테 감독 잔류에 총력이다. 최대 1억 5천만 파운드(약 2,300억 원) 자본 증자 합의로 이적료를 확보했다. 콘테 감독이 원하는 전부를 데려올 수 없겠지만, 수준급 선수를 보강할 수 있다. 여기에 영입과 방출 전권까지 부여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