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장]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회장 "모빌리티 혁신으로 글로벌 톱 티어 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테크노링' 준공…충남 태안에 축구장 125개 크기·13개 최첨단 테스트 트랙 갖춰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한국테크노링을 통해 전기차(EV),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자율주행 등 급변하는 모빌리티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연구개발(R&D) 역량을 지속 발전시켜 글로벌 톱 티어(Top Tier)로 자리매김하도록 모든 방면에서 혁신을 실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아이뉴스24

조현범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이 25일 충남 태안 한국테크노링에서 열린 '한국타이어 프레스 데이 2022'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현범 한국앤컴퍼니그룹 회장은 25일 충청남도 태안 한국테크노링(Hankook Technoring)에서 열린 '한국타이어 프레스 데이 2022'에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최첨단 테스트 트랙에서 양질의 테스트를 바탕으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첨단 디지털 기술을 지속 발전시켜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개된 한국테크노링은 부지면적 126만㎡(38만 평)로, 축구장 약 125개 크기의 규모에 총 13개의 다양한 시험 주행 도로를 갖췄다. 최고 속도 250km/h 이상의 고속 주행 테스트가 가능하며 전기차, 슈퍼카용 타이어처럼 혁신적인 제품 개발에 필요한 타이어 성능 테스트가 이뤄진다. 또 트럭과 버스 등 모든 차량들에 대한 평가가 가능하다.

이로써 한국타이어는 ▲글로벌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담당하는 본사 '테크노플렉스(Technoplex)'의 중장기 전략 및 혁신 상품 기획 ▲하이테크 기술력의 메카인 중앙연구소 '한국테크노돔(Hankook Technodome)'의 타이어 원천기술 개발 ▲글로벌 8개의 생산기지 ▲최종 테스트베드인 '한국테크노링'까지 혁신 시너지를 완성할 R&D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다.

아이뉴스24

한국타이어 테스트 트랙 '한국테크노링' 전경.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테크놀로지는 R&D 인프라를 기반으로 미래 오토모티브 산업을 이끌 최첨단 기술 혁신 선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포부다. 특히 한국테크노링은 글로벌 완성차의 엄격하고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고, 전기차와 자율주행 등 미래 오토모티브 산업을 선점할 수 있는 최첨단 테스트 센터로써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한국테크노링의 시그니처 코스인 '고속주회로'는 총길이 4.6km로 최고 속도 250km/h의 고속 주행 테스트가 가능하다. 이 외에도 타이어의 조종 안정성과 한계 성능을 테스트할 수 있는 '원선회로', 1~10mm까지 수심을 조절해 젖은 노면 환경에서의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수막곡선로' 등 총 13개의 트랙에서 각종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한국타이어는 다양한 실차 테스트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인공지능(AI)를 활용한 가상 최적화 기술을 개발하는 등 디지털 전환(DT) 실현도 속도를 낸다.

구본희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연구개발혁신 총괄 부사장은 "한국테크노링에서는 다양한 필드 테스트를 통해 중요하고 신뢰성 높은 데이터를 쉽게 얻어낼 수 있다"며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R&D 센터 등과 공유해 즉시 적용하고, 버추얼 시스템도 구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37.1m 높이의 컨트롤 타워에서는 최첨단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모든 기상 조건을 고려한 관리가 진행되고, 노면과 기후 등의 주요 테스트 데이터를 축적하게 된다.

아이뉴스24

한국타이어 테스트 트랙 '한국테크노링' 컨트롤 타워.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향후에는 가장 혹독한 환경에서 타이어와 차량의 반응을 다방면으로 테스트해 데이터화한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프로세스'를 구축해 원천기술과 미래 모빌리티 연구에 응용하는 혁신 기술까지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한국타이어는 한국테크노링의 최첨단 인프라를 활용해 여러 모빌리티 기업과 학계, 기관,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적극적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모빌리티 산업 기술 발전에 이바지하고, R&D 역량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글로벌 톱 티어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이수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사장)은 "현재 글로벌 타이어 시장의 톱3 업체들의 연간 생산능력은 2억 개 수준인데, 한국타이어는 1억 개로 글로벌 6위"라며 "양적 성장을 위해 1억5천만 개 수준으로 생산능력을 높이기 위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톱 티어가 되기 위해서는 양적 성장 뿐 아니라 기술력으로 리더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세계에서 최초로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R&D 투자를 단행해 한국타이어가 글로벌 시장에서 테크놀로지 리더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안=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