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스’ 아유미 “예능 촬영 중 심쿵하게 만든 오빠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슈가 출신 방송인 아유미가 ‘4차원 엉뚱 소녀’ 캐릭터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2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강수정, 현영, 최여진, 아유미와 함께 2000년대 예능사를 돌아보는 ‘예능 퀸덤’ 특집으로 꾸며진다.

걸그룹 슈가로 데뷔한 아유미는 귀여운 외모와 엉뚱 솔직한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2000년대 대표 예능 ‘해피투게더-행복한 대결 막상막하’, ‘리얼로망스 연애편지’, ‘일요일이 좋다-X맨’에서 ‘4차원 엉뚱 소녀’ 캐릭터로 맹활약했다.

2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은 아유미는 ‘4차원 엉뚱 소녀’ 캐릭터를 직접 만든 것이라고 고백한다. 아유미는 “프로그램 출연자들의 장단점을 계속 관찰했다”라고 설명한다. 이와 함께 아유미는 2000년대 인기 예능 ‘리얼로망스 연애편지’와 ‘일요일이 좋다-X맨’ 촬영 당시의 다양한 비하인드를 털어놓는다.

이어 아유미는 10대 예능 꿈나무 시절을 회상한다. 그는 예능 촬영 도중 심쿵하게 만든 오빠가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아유미를 설레게 한 인물의 정체가 누구인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또 아유미는 ‘골 때리는 그녀들’ 비하인드를 들려준다. 골키퍼로 활약했던 그는 골대를 사수하기 위한 자신만의 스킬을 스튜디오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아유미가 들려주는 ‘4차원 엉뚱 소녀’ 캐릭터 뒷이야기는 25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MBC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