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LH, 3기 신도시 조성 등 9건 발주…"본격 착공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8300억원 규모 시공책임형 CM 발주

아시아경제

LH가 2020년 CM 발주한 공사 현장인 성남금토 공공주택지구의 모습 <사진제공=LH>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총 8300억원 규모의 단지분야 공사에 시공책임형 건설사업관리(CM) 방식으로 발주한다고 25일 밝혔다. 발주대상은 3기신도시 남양주왕숙 조성공사 3공구 등 토목과 조경분야 총 9건이다. 지난해 6건에 비해 3건이 늘었다.

CM 방식은 설계단계에서 시공사를 선정해 설계에 시공 노하우를 반영하고, 발주자·건설사·설계사 간 협업을 통해 전체 공사의 완성도를 높이는 장점이 있다. 사업기간 단축 및 공사비 절감·분야별 품질 확보도 가능하다.

LH는 오는 6월 남양주왕숙 조성공사 3공구(1430억 원), 남양주왕숙2 조성공사 1공구(1127억 원) 등 2건을 발주할 예정이다. 7월부터는 고양창릉 조성공사 1공구(1265억 원), 부천대장 조성공사 1공구(978억 원), 용인언남 조성공사(608억 원), 안산장상 조성공사 1공구(904억 원), 안산신길2 조성공사(787억 원) 등 토목공사 5건과 화성동탄2 경부직선화 상부공원(794억 원), 인천계양(448억 원) 등 조경공사 2건을 발주할 계획이다.

이로써 LH는 지난달 13일 사전 공개한 주택분야 5건(9587억 원)을 포함해 올해 총 14개, 약 1조8000억원 규모의 공사에 대해 시공책임형 CM 방식으로 공사를 실시하게 된다. 신경철 LH 국토도시개발본부장은 "3기신도시 5개 공구에 대한 CM 발주로 완성도 높은 공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3기신도시 주택공급 일정을 준수해 입주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