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팬클럽 회장에게 미공개 사진 보내는 이유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공식 팬클럽 ‘건희 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가 팬클럽 개설 뒷이야기를 들려줬다. 페이스북 페이지로 만든 ‘건희 사랑’은 김 여사 네이버 팬카페 ‘건사랑’과는 별개의 팬클럽이다. 작년 11월에 개설됐고, 회원수는 약 2만명이다.

조선일보

김건희 여사가 22일 '청와대 개방 특집' 열린음악회 참석 차 청와대에 방문했다./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 변호사는 24일 공개된 여성조선과의 인터뷰에서 ‘건희 사랑’을 만든 이유에 대해 “김 여사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만들어서 나라를 구하겠단 생각이었다. 정권교체를 위해 윤석열을 응원했고 그 연장선에서 김 여사를 응원해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4~5년 전 김 여사와 장애인 문화예술 단체에서 처음 만나 지금까지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정치와 상관없이 알고 지냈다. 나는 변호사고 김 여사는 당시 검찰총장 아내였기 때문에 사적으로 연락하지 않고, 단체 활동만 했다. 나는 단체 이사를, 김 여사는 재능기부와 금전적 지원을 했다”고 했다.

팬클럽 개설 초기에는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강 변호사는 “모 인사는 내게 전화를 해 왜 그런 걸 만들려고 하냐고 했다. 나는 굉장히 강직해서 스스로 인정하지 못하는 일은 안 한다. 김 여사가 억울해 보여서 도와주려고 했던 것”이라고 했다.

강 변호사는 팬클럽과 본인의 소셜미디어에 김 여사의 미공개 사진을 올리곤 한다. 출처는 김 여사다. ‘왜 강 변호사에게 김 여사가 사진을 보내냐’는 질문에 그는 “글쎄. 내가 건희 사랑 회장을 맡고 있기 때문일 거다”라고 했다.

강 변호사는 김 여사가 사진에 대한 별도의 설명을 하진 않는다고 전했다. 만약 김 여사 사진이 언론에 보도돼 강 변호사가 “이렇게 보도됐다”고 문자 메시지로 기사 링크를 보내면 김 여사가 “좋네요” “감사합니다”라고 답장을 보내는 정도다.

강 변호사는 김 여사에 대해 “첫 느낌이 커리어우먼이었다. 통이 큰 사람이다. 딱 설명하긴 어려운데…대개 처음 만나면 의도적으로 겸손할 수 있고 말을 돌려서 할 수도 있는데 그런 게 전혀 없더라. 오랫동안 알아온 사람처럼 대한다. 내가 밥값을 내려고 해도 그럴 틈이 없다”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