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희' 송가인 "코로나에 무대공포증...어게인 보고 눈물 왈칵"(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가수 송가인이 전국투어 콘서트를 앞두고 팬클럽 '어게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게스트로 송가인이 출연해 멋진 트로트 메들리와 입담을 뽐냈다.

이날 송가인은 오는 28일 시작하는 ‘2022 송가인 전국투어 콘서트-연가(戀歌)’에 대해 "3년 만의 대면 콘서트다. 이게 얼마 만의 무대인지 모르겠다. 정말 꿈인지 생시인지 너무 벅차다"고 말하며 설렘을 드러냈다.

DJ 김신영은 "송가인은 팬들 없이 무대에 설 때도 기복이 없었다"며 코로나19 팬데믹에 팬들 없이 했던 무대에 대해 물었다.

송가인은 "사실 3년간 무대공포증이 생겼다. 비대면 콘서트에서 팬분들의 박수 소리 없는 무대를 하기가 힘들었다"고 쉽지 않았음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송가인은 "사실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 엄청 떠는데 티를 안내는 것이다. 떨릴 땐 약도 먹는다"고 고백해 김신영을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퇴근길에 팬클럽 '어게인'을 만나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며 "못 봐서 그리웠다. 나갔는데 바로 계셔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고 떠올렸다. 그러자 김신영은 "'어게인'은 송가인을 보면 꿀이 떨어진다"라고 송가인을 응원했다.

살인적인 스케줄로 "제대로 된 여행 한번 못 가봤다"는 송가인에게 김신영은 "도대체 언제 쉬냐"라고 물었다. 송가인은 "무명 때는 돈을 조금 벌면 시간이 없어서 (여행을) 못 갔고, 시간이 많으면 돈이 없어서 여행을 못갔다"고 돌아봤다.

휴양지와 도심 중 어느 곳을 선호하냐는 질문에는 "휴양지"라고 답했다. 송가인은 "도심은 나에게 의미 없다"며 "바닷가 휴양지에서 창살로 고기 잡고 서핑도 해보고 싶다. 난 자연과 함께 쉬는 걸 좋아한다. 바지락 캐러 가고 싶다"며 남다른 로망을 드러냈다.

송가인은 '다섯 자 퀴즈 코너'에서 '가장 아껴주는 선배님'으로 진성을 꼽으며 애정을 드러냈다.

송가인은 “무명 때부터 뵈었다"며 "선배님은 항상 ‘언젠가 너는 꼭 될 거야. 실력이 있으니까 잘될 거야. 너 같은 애가 왜 안 뜨는지 모르겠다’라고 하셨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 용기에 힘입어 항상 열심히 했고 잘 되고 나서 진성을 만났는데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응원해줘서 너무 고마웠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 “(선배 진성도) 잘 됐을 때 행사장마다 만났다. 기분이 너무 좋더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송가인은 2012년 싱글앨범 '산바람아 강바람아 사랑가'로 데뷔해 2019년 TV조선 트로트 경연 '미스트롯'에서 1위를 차지해 큰 사랑을 받았다.

송가인은 지난달 21일 3집 앨범 '연가(戀歌)'를 발매한데 이어 오는 28일부터 ‘2022 송가인 전국투어 콘서트-연가(戀歌)’에 돌입한다. 콘서트는 5월 28~29일 서울을 시작으로 6월 4일 대구, 6월 11일 전주, 7월 9일 인천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현주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ㅣMBC 보이는라디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