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지석 “윤계상X서지혜, 키스 너무 많이 해” 질투심 활활(‘키스 식스 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임혜영 기자] 배우 김지석이 질투의 화신에 빙의했다.

25일 오후, 디즈니+ 오리지널 ‘키스 식스 센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되었으며 해당 행사에는 남기훈 감독, 배우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이 참석했다.

‘키스 식스 센스’(연출 남기훈, 극본 전유리, 제작 아크미디어)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민후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톡톡 튀고 재기발랄한 서사로 많은 사랑을 받은 동명의 네이버 웹소설이 원작이다.

이날 진행자는 배우들 간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질문했다.

서지혜는 “케미스트리는 100점 만점에 120점이다. 배우분들이 너무 좋으신 분들이 많고 서로 경쟁하는 게 아니라 도움을 주고 공유를 한다. 분위기가 촬영 내내 너무 좋았다”라고 배우들 간의 호흡에 대해 극찬했다.

윤계상은 "저는 121점을 드리겠다"라고 센스 넘치는 답변을 전했으며, 극 중 서지혜의 전 남자친구로 등장하는 김지석은 “저는 119점을 드리겠다. 마이너스 1점은 저의 질투심에서 생긴다. (윤계상, 서지혜) 두 사람의 키스신이 굉장히 많다. 대본을 보는데 집에서 키스하고 사무실에서 키스하고 탕비실에서 키스하고 안 하는 곳이 없다. 전 남친 빙의해서 나의 X가 상사와 이렇게 (키스를) 많이 하는구나 싶더라”라며 질투 가득한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hylim@osen.co.kr

[사진] 디즈니+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