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orld Now] 美 10년 최악의 총기 난사‥용의자가 보인 이상행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지시간 24일 미국 텍사스주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9명의 어린이가 숨지는 참사가 빚어졌습니다.

<18살 남자 고등학생 초등학교 난입해 무차별 총격>

텍사스주 소도시 유밸디의 18살 고등학생 샐버도어 라모스는 이날 현지 롭 초등학교에서 어린 학생들과 교사를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습니다.

택사스주 공안부는 CNN 방송에 현재까지 어린이 19명과 어른 2명 등 최소 21명이 숨졌다고 밝혔으며, 롤런드 구티에레즈 텍사스주 상원의원은 경찰로부터 어린이 18명과 성인 3명이 사망했으며, 부상자 3명이 중태라고 보고를 받았다고 공개했습니다.

현재 총 사상자수는 정확하게 파악되고 있지 않지만, 부상자 중 중태에 빠진 사람이 많아 인명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용의자 현장서 사살>

익명을 요구한 한 경관은 AP 통신에 사건 당시 인근 국경경비대 요원들이 먼저 학교로 출동해 대응했고 바리케이드 뒤에 몸을 숨긴 용의자인 라모스를 사살했다고 전했습니다.

사망한 학생들의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로이터 통신은 희생자들의 나이가 7살에서 10살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사건 직후 유밸디 지역 모든 학교는 폐쇄됐고 남은 학사 일정도 중단됐습니다.

방탄조끼를 입은 경찰관과 중무장 차량이 현장에 배치됐고 연방수사국(FBI) 요원들도 출동했습니다.

유밸디는 멕시코와 국경 지대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인구 1만 6천 명의 소도시로 주민 대부분은 라틴계이고, 사건이 발생한 초등학교는 일반 주택가에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습니다.

<방탄복 입고 소총으로 무장한 채 교실로 쳐들어가>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라모스는 이날 학교 바깥과 교실에서 총을 쐈습니다.

텍사스주 공안부에 따르면 그는 먼저 한 할머니에게 총을 쏜 뒤 직접 차를 몰고 달리다가 초등학교 인근 배수로에 빠졌습니다.

이후 차에서 내린 그는 총을 들고 학교로 향했고 학교 경찰의 제지를 뿌리치며 교실로 쳐들어가 총을 난사했습니다.

공안부는 라모스가 방탄복에 백팩을 맨 차림이었으며 소총과 권총으로 무장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라모스가 어머니, 할머니와 함께 살았으며 학교에서는 심한 괴롭힘을 당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구 날아오는 총알에 곳곳에서 필사의 탈출>

목격자들과 희생자 가족들은 워싱턴포스트와 CNN 방송에 사건 당시 총알이 마구 교실 안으로 날아들면서 유리창이 깨졌고, 곳곳에서 총에 맞은 아이들이 피를 흘렸다고 전했습니다.

깨진 창문을 통해 필사의 탈출을 한 학생도 있었지만, 무차별 총격에 끝내 희생된 아이들이 잇따랐습니다.

라모스는 45분 동안 교실에서 바리케이드를 치고 경찰과 대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 현장에서 대피한 아이들은 손으로 귀를 막고 소리를 지르는 등 공포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부상자들은 유밸디 메모리얼 병원과 인근 샌안토니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습니다.

앞서 유밸디 병원은 어린이 15명이 구급차와 버스로 이송돼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샌안토니오의 유니버시티헬스 병원은 이번 총격과 관련해 10살 여자아이와 66세 여성을 치료 중이고 모두 중태라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샌안토니오의 육군 의료센터도 어른 2명을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 라모스 '자해'하는 등 최근 이상행동 보여>

라모스의 친구인 샌토스 발데스 주니어는 워싱턴포스트에 라모스가 최근 이상행동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라모스가 자신의 얼굴을 자해하고 장난감 BB총으로 사람들을 쐈으며 검은색 옷과 군화를 신고서 소셜미디어에 소총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라모스는 18살 생일 직후인 지난 5월 이번 범행에 사용한 무기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 당국 일각에서는 사회와 단절된 `외로운 늑대`(단독으로 행동하는 테러리스트)형 범죄라는 추정도 나옵니다.

애벗 주지사는 범행 동기와 무기 등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토대로 사건을 재구성하는 과정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사망자만 21명 10년 만에 최악의 참사>

현지 언론들은 2012년 12월 코네티컷주 샌디 훅 초등학교 총격 사건 이후 10년 만에 최악의 참사가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사건으로 어린이 20명, 어른 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AP 통신은 "10년 전 샌디 훅에서 발생한 충격적인 사건 이후 미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가장 치명적인 사건"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텍사스 역사상 가장 많은 사람이 희생된 학교 총기 사건이고, 10명이 숨졌던 휴스턴의 샌타페이 고등학교 총격 이후 4년 만에 참사가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총격 사건은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조만간 열린 예정인 전미총기협회(NRA) 연례총회를 앞두고 발생해 총기 옹호론자에 대한 비판 여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공화당 텃밭인 텍사스주는 총기 소지 권리를 광범위하게 보장하고 있으며 애벗 주지사는 오는 27일 총기협회 후원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소희 기자(so2@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