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50억대 비자금 조성한 신풍제약 임원 검찰 송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약품 원료사와 허위 거래… 57억 비자금 조성
창업주 및 납품업체 대표 사망 '공소권 없음'
한국일보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약품 원료사와 거래 내용을 조작하는 수법으로 회사 돈을 빼돌려 수십억 원대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는 제약회사 임원과 법인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달 2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신풍제약 임원 노모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조성된 비자금 규모는 57억여 원으로 전해졌다. 신풍제약 법인도 비자금 조성 과정에서 만들어진 허위 재무제표를 공시한 혐의(외부감사법 위반)로 검찰에 송치됐다.

노씨는 창업주 장용택 전 회장의 지시를 받고 의약품 원료 납품업체 대표 A씨 등과 공모해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장 전 회장과 A씨는 사망해 공소권 없음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풍제약이 2000년대 중반부터 10여 년간 의약품 원료사와 허위로 거래하거나 원료 단가를 부풀리는 등의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해온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신풍제약 본사 재무팀과 경기 안산시 공장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당초 첩보 등을 토대로 250억 원대 비자금이 조성됐을 것으로 추정했지만, 확보된 증거와 진술을 분석해 비자금 규모를 57억여 원으로 파악했다.

김도형 기자 nam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