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키스 식스 센스' 디즈니+가 주목한 판타지 로맨스···"韓 넘어 글로벌 인기 기대"(종합) [SE★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즈니+(디즈니플러스)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키스 식스 센스'로 한국 구독자들의 시선을 모은다. 웹소설 원작으로 이미 해외 팬들을 끌어모은 매력적인 이 작품이 실사화되면서 얼마나 반향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25일 오후 디즈니+ 오리지널 '키스 식스 센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남기훈 감독과 배우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으면 미래가 보이는 초능력자 예술(서지혜)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민후(윤계상)가 만나 벌이는 아찔한 로맨스다. 예술은 우연한 사고로 분노 유발 상사 민후와 입술이 닿은 뒤 그와 한 침대 위에 있는 미래를 보게 되고, 그들의 관계는 점차 변해간다.

지난 2019년 3월부터 2020년 8월까지 네이버 웹소설로 연재된 바 있는 이 작품은 기발한 스토리와 개성 있는 캐릭터들로 큰 사랑을 받았다.

소설 속 이야기를 드라마로 옮긴 남기훈 감독은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보이스3'를 연출한 이력이 있고, 전유리 작가는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로 따뜻한 감성을 보여줬다. 남 감독은 '키스 식스 센스'를 연출한 계기에 대해 "몇 년 전 원작을 흥미롭게 읽었는데 대본의 완성도와 캐릭터 입체감 등이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 로맨틱 코미디이기도 하지만 극이 진행될수록 스릴러적인 요소도 나와서 버라이어티적인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들이 원작과는 조금 다르다"며 "각각 캐릭터들이 더 현실감 있어 우리 작품만의 캐릭터가 만들어져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계상이 연기한 민후는 대한민국 광고대상을 받은 최고의 광고인으로, 일반인들보다 시각, 청각, 미각, 촉각 등 오감이 10배 이상 뛰어나다. 이 때문에 남들보다 예민하고 까칠하다. 이런 그가 예술과 엮이면서 마성의 매력을 내뿜는다. 영화 '범죄도시' '유체이탈자', 드라마 '크라임 퍼즐' 등 장르물을 주로 선보였던 윤계상은 "나름대로 이미지 변신을 꿈꿨다"며 "현장을 즐기려고 했다. 장르물을 많이 찍다 보니 현장에 피가 많고 분위기도 어두워졌는데 이번 현장에서는 배우들, 감독님과 소통을 많이 하고 즐기게 되면서 저절로 민후 캐릭터가 만들어졌다"고 했다.

초능력자 예술은 서지혜로 실사화됐다. 워커홀릭인 예술은 과장으로 초고속 승진을 앞둘 정도로 제우기획의 에이스이지만, 민후의 스트레스로 인해 스트레스가 극도로 달하고 있다. 눈앞에서 사라져버렸으면 하는 정도로 싫어하는 민후와 입술이 닿는 순간 로맨틱한 미래를 보게 되고 현실화된다. 캐릭터 입체감에 감탄한 서지혜는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해 이 작품을 선택했다"며 "그동안 안 보여줬던 것들이 이번 작품에 담겼다"고 예고했다.

김지석은 예술의 전 남친 필요로 등장한다. 필요는 각종 영화제를 휩쓴 천재 영화감독으로, 예술을 되찾기 위해 수많은 러브콜을 뒤로 하고 제우기획으로 온다. 그러면서 민후, 예술과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김지석은 "전 남자친구 한 끗 차이로 찌질해 보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필요는 그렇지 않다"며 "많이 성장한 어른 전 남친의 이미지를 주려고 했다. 다가가려고 했지만 기다려주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계상은 '키스 식스 센스'의 매력 포인트로 "서지혜의 여신 같은 외모, 김지석의 촉촉한 눈빛과 남기훈 감독님의 판타지 로맨스의 정공 연출"을 꼽았다. 이에 김지석은 "윤계상의 미친 연기력도 있다"고 덧붙여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엿보게 했다. 서지혜는 "우리 케미는 100점 만점의 120점"이라고 자랑하기도. 아울러 윤계상은 "광고 업계 사람들이 어떻게 생활하는지 엿볼 수 있다.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가 많지만 디즈니+가 심도 있게 잘 만들지 않았나 싶다"며 "아주 자신 있다"고 외쳤다.

로맨틱 코미디 장르인 만큼 배우들의 코믹 연기도 기대해 볼 만하다. 서지혜는 "일부러 코믹 연기를 하겠다고 하기 보다 내려놨다"며 "그동안 윤계상이 장르적이고 남성적인 연기만 하는 것을 보고 코믹 연기를 자주 본 적이 없는데, 이번에 코믹적인 것들을 보게 되니 우리 드라마의 포인트가 아닌가 싶다"고 했다. 이에 윤계상은 "서지혜에 비하면 나는 가만히 있었다"며 "서지혜가 1부의 대부분의 분량을 차지하는데 정말 코믹적인 요소를 잘 살린다. 서지혜가 분위기를 멱살 잡고 끌어간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거와 현재, 미래가 모두 혼재돼 있는 것도 특징이다. 남 감독은 "볼거리가 다양하고 캐릭터가 입체적"이라며 "과거도 중요한 요소인 게 관전 포인트"라고 귀띔했다. 김지석 역시 "이만큼 과거 신을 많이 찍은 드라마가 없는 것 같다. 서사를 눈여겨봐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에서 미래를 향해 가는 감정들이 흥미로운 부분이다. 예술이 본 미래가 맞는 것인지 보는 게 재밌다"고 덧붙였다.

판타지적인 요소가 녹아든 연출은 집중도를 높인다. 서지혜는 "내가 미래를 보는 신들이 많기 때문에 CG가 많이 들어간다. 시간이 멈춰 있는 듯한 느낌을 줄 때 감독님에게 설명만 듣고 연기했는데 몽환적으로 그려져서 빠져들었다"고 만족해했다. 남 감독은 "판타지적인 요소가 있다 보니 키스할 때 시공간이 뒤틀어지는 연출을 하려고 했다. 과거 회상신은 향수를 일으킬 수 있는 앵글감을 가져가려고 했다"며 "지난해 여름부터 올 초까지 촬영했다. 결과물이 잘 나온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작품은 이날 오후 4시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총 12부작으로 6주 동안 글로벌 팬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서지혜는 "디즈니+에서 한국 드라마에 관심을 가져준 것만으로도 한국 콘텐츠가 중요한 위치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책임감도 있고 기쁜 마음이다. 한국 드라마를 많이 사랑해 주시는 분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나아가 남 감독은 "다 같이 열심히 만들었는데 한국적인 느낌도 있지만 신선한 글로벌한 소재가 (전 세계에) 먹힐 수 있지 않을까 내심 기대 반 설렘 반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