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60% 이상 '상승거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상승거래 비중 6개월 새 최고

아시아투데이

지난달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가운데 60%는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오른 ‘상승 거래’로 나타났다. 사진=연합



아시아투데이 이민영 기자 = 지난달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가운데 60%는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오른 ‘상승 거래’로 나타났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서울 아파트 실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에서 이뤄진 아파트 매매 418건 중 60.5%(253건)가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의 상승 거래 비중은 작년 8월 74.8%에서 9월 71.0%로 꺾인 이후 10월부터 12월까지 64.9%, 51.2%, 39.6%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가 올해 1월 39.7%로 소폭 상승한 뒤 2월 40.7%, 3월 44.4%에 이어 4월에 60.5%로 크게 상승했다. 지난달 상승 거래 비중은 작년 10월(64.9%)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반면 지난달 하락 거래는 138건으로 전체 거래 대비 33.0%에 불과했다. 전월(47.2%) 대비 14.2%포인트, 2월(50.4%) 대비 17.4%포인트 줄어들었다.

김 의원실은 이번 통계는 지난 22일까지 신고된 거래를 집계한 것으로 아직 신고기한이 남아있어 변동 가능성이 있으나 추세적으로는 서울 아파트 가격의 상승세가 뚜렷하다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대선 직후부터 서울 아파트 상승거래가 급격하게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며 “윤석열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신호로 촉발된 서울 부동산 시장 불안이 쉽게 가라앉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이 기간 직전 가격 대비 1억원 이상 상승 거래된 단지도 여러곳 나왔다. 서초구 반포동 반포미도 34평형은 직전 실거래가 대비 1억2500만원이 상승한 28억원에 거래됐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34평형은 26억5000만원에 거래돼 직전 실거래가 대비 1억원이 상승했다.

강남 뿐만이 아니다. 관악구 신림동 관악산휴먼시아 2단지 44평형도 1억500만원 상승한 9억5500만원에 거래됐다. 은평구 응암동 백련산SK뷰아이파크 33평형은 지난달 30일 1억300만원 뛴 11억5000만원에 팔렸다.

김회재 의원은 “부동산 시장 불안 심리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은 심리요인, 투기수요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만큼 정부의 정책으로 인한 집값 자극이 없도록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