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친상’ 후 근황 전한 강수지 “용기내 일상으로 돌아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 캡처


가수 강수지가 부친상 후의 근황을 공개했다.

25일 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에는 ‘위로와 기도에 감사드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강수지는 “감사의 말씀을 좀 더 빨리 드리려고 생각했는데, 빨리 하기가 어려웠다. 너무 많은 분이 아빠 가시는 길을 함께 해주시고 기도해주시고 제게 힘내라고 해주셨다”며 “나중에 그걸 다 봤다. 생각보다 더 힘들게 이 시간을 지나가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빠는 지난 1일에 천국으로 가셨다. 형제들이 미국에서 다 나와야 했다. 장례식은 목요일부터 같이 했다. 형제들이 미국으로 다 들어갔다. 같이 있으면서 아빠 얘기도 나누고, 어린시절 얘기도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 싹 다 가버리니까 쓸쓸하다. 힘든 건 다 그렇게 있다”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사실 누구나 겪는 일이라 저만 유별나게 그럴 이유는 없다. 많은 생각하면서 3주를 보냈다. 미뤄놨던 스케줄이 있어서 했다. 제 기분 때문에 못할 것 같은 건 아니었는데, 얼굴이 너무 말이 아니었다. 매일 울어서 얼굴이 안 좋다”며 “화장을 하고 영상을 찍어야 예의인데, 화장은 못하겠더라. 그래서 초췌한 모습으로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다.

또 강수지는 많은 응원과 기도에 감사하다며 “부모님의 마음은 우리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길 바라실 거다.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고 하시는 게 느껴진다. 제가 용기를 안 내면 제 주위 사람들도 힘들어진다. 용기를 내려한다. 좀 기운내서 일상으로 돌아가려고 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