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스피200 편입되면 주가 떨어진다"…주주들 '걱정이 태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스피200 편입되면 100% 주가가 고꾸라진다."

코로나19(COVID-19) 펜데믹 기간 자가진단키트 수요로 수혜를 봤던 에스디바이오센서 종목 토론방에 올라온 글이다. 엔데믹 기조로 상승 모멘텀이 줄어든 가운데 코스피200 종목 편입이 확정되자 주주들은 오히려 주가 하락을 걱정한다.

투자자들은 에스디바이오센서 외 코스피200 편입이 예상되는 종목들 주가 상승을 기대했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주가는 계속 떨어졌고 지금은 편입 후 공매도로 인한 추가 하락까지 우려한다.


메리츠화재, F&F, 케이카 편입…주가 또 떨어질까

25일 한국거래소는 오는 6월10일부터 에스디바이오센서, 메리츠화재, F&F, 케이카, 일진하이솔루스, 하나투어, 한일시멘트 등의 7개 종목을 코스피200에 편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스피200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 중 시장 대표성, 유동성, 업종 대표성 등을 고려해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거래량이 많은 종목을 선정해 만든 주가지수다. 거래소 주가지수운영위원회에서 구성종목 변경을 심의하고 선물·옵션 만기일 다음날에 종목들의 편입·편출이 진행된다.

통상적으로 코스피200 편입이 예상되는 종목들은 편입 전 패시브 자금이 유입되며 주가가 상승한다. 하지만 대내외 증시 불안정성으로 신규 편입 종목들의 주가는 최근까지 모두 하락했다. 지난달 1일부터 현재까지 일진하이솔루스( -22.25%), 하나투어(-19.54%), 케이카(-15.61%), 메리츠화재(-14.38%), 에스디바이오센서(-12.59%), F&F(-10.26%), 한일시멘트(-5.14%) 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코스피200에 편입된 이후부턴 주가가 추가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 공매도가 가능해지면서 상승에 제동이 걸릴 수 있어서다. 유동성 대비 편입 예상규모가 클 경우 수급에 의한 가격 충격이 더 클 위험이 있다.

삼성증권은 코스피200 정기변경일 당일 리벨런싱(종목 비중 조정)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자금 규모가 약 40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신규 편입 대상 종목 중 유동성 대비 매입 예상 규모가 큰 에스디바이오센서, 한일시멘트에서 리벨런싱에 따른 가격 충격이 발생할 수 있다"며 "메리츠화재, 일진하이솔루스 역시 매입 예상 규모가 유동성에 비해 커 수급충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디스커버리·CJ CGV·쿠쿠홀딩스…코스피200 편출

반대로 SK디스커버리, CJ CGV, 쿠쿠홀딩스, 넥센타이어, SNT모티브, 부광약품, 영진약품 등이 코스피200 편출을 앞두고 있다. 이들은 공매도의 압박에서 벗어나는 대신 패시브 자금이 유출되며 편출 이후에도 주가가 하락할 수 있다.

키움증권은 SK디스커버리, 쿠쿠홀딩스의 자금 유출 강도가 상대적으로 클 것으로 전망한다. 다만 정기 변경 후 공매도가 제한되기에 정기변경일 이전 공매도 잔고 일부가 청산되며 수급 여건이 해소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최재원 키움증권 연구원은 "기존 공매도 잔고 비중이 높은 일부 편출 종목의 경우 숏커버로 수급 여건이 해소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코스피200 뿐 아니라 코스닥시장의 종목들을 모은 코스닥150에서의 편입·편출도 오는 6월10일 진행된다. 변경 후 코스닥150의 구성종목은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비중의 51.1%로 새로 편입된 종목들에 대해선 공매도가 가능해진다.

다날, 하나마이크론, 유니테스트, 비덴트, 인텔리안테크, 엔케이맥스, 넥슨게임즈, 위지윅스튜디오, 나노신소재, 엔켐, 크리스에프앤씨, 골프존 등이 편입되고 대아티아이, 톱텍, 오이솔루션, 제이앤티씨, 휴온스글로벌, 엔지켐생명과학, 셀리드, 웹젠, 에코마케팅, 엠투엔, 유니슨, 다나와 등이 편출된다.

홍순빈 기자 binih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