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현 "어느 당대표가 합의 거쳐 회견문 쓰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엽적 문제로 트집 잡지 말고 혁신 비전 보여야"

김진표·노웅래·민보협회장 "진정성" "몸부림" 옹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자신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둘러싼 당내 비판에 “어느 당의 대표가 자신의 기자회견문을 당내 합의를 거쳐 작성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엽적인 문제로 트집 잡을 것이 아니라 혁신의 비전을 보여드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 호소문 발표가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과 비판이 있다”며 “저는 기자회견 전 윤호중 위원장께 같이 기자회견 하자고 했고 선거 전략을 총괄하는 김민석 총괄본부장에게 취지와 내용을 전하고 상의를 드렸다”고 해명했다.

박 위원장은 “저는 국민의 목소리, 청년의 목소리로 민주당을 바꾸기 위해 비대위원장직을 받아들였다”며 “진정한 지도자는 소수 팬덤이 아니라 침묵하는 다수 대중의 마음을 읽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국민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어떤 난관에도 당 쇄신과 정치개혁을 위해 흔들림 없이 가겠다”며 “좀 시끄러울지라도 달라질 민주당을 위한 진통이라 생각하고 널리 양해해 달라”고 당부했다.

당내 비판에도 불구하고 박 위원장의 호소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힌 의원들도 있었다.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김진표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KBS) 인터뷰에서 전날 박 위원장의 대국민 호소에 대해 “우리 당의 청년 지도자, 청년들의 여러 가지 고충과 애환을 전달하는 청년 지도자로서 국민 앞에 솔직히 다가가기 위해서 진지한 고민을 한 그런 것을 발표했다”며 “그런 점에서 진정성을 느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노웅래 의원도 이날 한 라디오(YTN)에 출연해 “우리가 내로남불했던 거랑 다르게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국민들에게 다가가려는 몸부림”이라고 말했다. 지도부와 협의된 적이 없다는 당내 비판에 대해서는 “무책임한 얘기”라며 “공동으로 한목소리로 정리된 입장을 내야 한다. 국민들이 보기에 공동비대위원장이 엇박자를 내고 소통이 안 되는 것처럼 보이면 국민들 마음을 살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이형석 의원 보좌관인 이동윤 민주당보좌진협의회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할 건 늦지 않게 사과하고 바로잡을 건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바로잡아야 한다”며 박 위원장을 옹호했다. 그는 “박 위원장의 기자회견에 대해 틀린 자세와 방식이었다는 점에 동의한다. 용퇴론에 대해서도 좀 더 신중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당이 중앙위원회 투표를 통해 공동비대위원장으로 인준한 비대위원장의 공식적인 기자회견을 단지 개인 차원의 입장 발표일 뿐이라고 일축할 수 있냐”고 반문했다.

박예나 기자 ye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