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승환 “HMM 민영화 생각 안 해… 후쿠시마 수산물 단호히 대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25일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인 HMM 민영화 문제에 대해 “당장 민영화 등에 대해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출입기자단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HMM이) 일정 궤도에 올라온 것은 맞지만 여전히 항만 투자를 더 해야하고 금융구조와 경제 여건 등다양한 변수를 두루 보며 판단해야 할 문제”이라고 말했다.

HMM은 지난해 매출 13조7941억원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내며 지난 9년간의 영업적자를 만회했다. 앞서 정부는 HMM에 공적자금을 투입해 구조조정을 벌였는데, 구조조정이 성공사례로 꼽힌다.

조 장관은 또 정부가 가입을 추진 중인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과 관련해서는 “협정에 가입하더라도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은 ‘아니다’라는 기존 입장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국민의 안전·건강이 (우선이고) 중요하다는 생각”이라며 “어민들이 받을 피해에 대해선 충분히 보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PTPP는 일본과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1개국이 결성한 다자간 자유무역협정(FTA)으로, 2019년 기준 전 세계 무역 규모의 15.2%를 차지하는 거대 경제 협의체다. 정부는 현재 CPTPP 가입 방침을 정하고 내부 절차를 밟고 있다. 현재 수산인들은 CPTTP 가입 시 어업인에게 주어지는 수산 보조금과 수입 수산물에 대한 관세가 폐지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방류를 앞두고 후쿠시마산 수산물 개방 압력도 커질 것으로 우려한다.

조 장관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외 해운사들의 한국∼중국, 한국∼일본 항로 해상 운임 담합에 대해 제재하려는 것에 대해선 “공정위에 해운산업의 특수성, 과징금이 부과됐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에 관해 설명했고 오늘 전원회의 참석해 선사의 입장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며 “공정위도 나름의 입장이 있고, 우리는 우리 나름의 있어서 조정하면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