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s현장]'키스 식스 센스' 윤계상, 서지혜X김지석 열애 지지 "진짜 사귀었으면 좋겠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배우 김지석, 서지혜, 윤계상/사진=디즈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윤계상이 서지혜, 김지석의 열애를 지지했다.

디즈니+의 오리지널 '키스 식스 센스'(연출 남기훈, 극본 전유리, 제작 아크미디어)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남기훈 감독과 배우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이 참석했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민후'의 아찔한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이날 김지석은 "아직도 질투가 난다. 나도 서지혜와 투샷 잡아달라"라고 윤계상, 서지혜를 질투했다.

이어 서지혜가 케미 점수 100점 만점에 120점을 준 것과 달리 119점을 주며 "-1점은 나의 질투심에서 생긴 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분 키스신이 굉장히 많다. 집에서 하고, 사무실에서 하고, 탕비실에서 하고 안 하는데가 없다. 전 남자친구에 빙의해서 내 전 여자친구가 상사와 키스를 많이 하는구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계상은 "진짜 사귀었으면 좋겠다. 사귀어라"라고 제안하며 "둘이 사귀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키스 식스 센스'는 '라디오 로맨스'의 전유리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 '보이스3', '뷰티인사이드'의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