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건설, 부동산개발 투자펀드 만들고 디벨로퍼 사업 키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케이클라비스자산운용과 MOU


파이낸셜뉴스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롯데건설 본사 대회의실에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왼쪽에서 네번째)와 케이클라비스 구재상 회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부동산개발 투자펀드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건설은 케이클라비스자산운용과 '부동산개발 투자펀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단순 시공을 넘어서 사업 발굴과 기획부터 금융조달, 건설, 운영 관리까지 사업 전체를 총괄하는 종합 디벨로퍼로 거듭나고자 역량을 강화해왔다.

실제로 디벨로퍼로서 대형 복합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공사 중인 마곡 MICE 복합개발사업은 지난해 5월 착공에 돌입해 2024년 9월 준공 예정이다. 인천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은 올해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롯데건설이 종합 디벨로퍼로서 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체결됐다. 케이클라비스자산운용은 케이클라비스의 자회사로 대체투자, 전문투자형사모펀드 등 자산운용뿐만 아니라 신규 투자처 발굴 등 부동산 개발사업 전 단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공동협력을 통해 '부동산스페셜 블라인드펀드' 와 '물류센터 블라인드펀드' 등 부동산 개발 전문 투자펀드를 조성해 적극적으로 신규 부동산 개발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전략적 파트너로서 안정적인 사업 진행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