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장 지지율' 오세훈 54% vs 송영길 41.7%…宋 '약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오-송 격차 12.3%p…19%p 차이에서 좁혀져
보름 전 송영길 36.5%에서 41.7%로 급상승
오세훈, 60대 이상·강남동부권에서 압도적 지지
서울시교육감 조희연 29.9% '선두'…박선영 17.3%
윤석열 국정평가 긍정 54.1% 부정 41.3%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오는 6·1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가 25일 나왔다. 송 후보 지지율은 보름 전 36.5%에서 5%p 가량 오르며 막판 상승세를 나타냈다.

[CBS·조원씨앤아이 지방선거 관련 여론조사(서울) 다운로드]

오세훈-송영길 '격차 12.3%p'…보름 전 19%p에서 좁혀져


노컷뉴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가 (주)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서울시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 806명에게 지난 23일부터 이날까지 '서울시장 선거에서 누구에게 투표하겠나'라고 질문한 결과, 오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이 54%로 나와 41.7%를 기록한 송 후보를 오차범위(±3.5%p) 밖에서 앞지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전 CBS 의뢰 (주)조원씨앤아이 여론조사에서는 오 후보 55.5%, 송 후보 36.5%였는데 격차가 좁혀졌다. 특히 송 후보 지지율이 5.2%p 급상승하면서 약진했다. 선거가 다가오면서 막판 지지층 결집이 이뤄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CBS가 조원씨앤아이(조원C&I)에 의뢰해 2022년 5월6일(金)부터 7일(土)까지 양일 간 서울특별시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RDD 9%+통신사제공무선가상번호 91%: 성,연령대,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다. 표본수는 801명(총 통화시도 9,805명, 응답률 5.0%),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p.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가중치 부여 방식은 림가중으로 성별, 연령대별, 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이번 조사에서 오 후보는 △30대 △50대 △60대 이상에서 송 후보보다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 지지율의 경우 66.9%로 송 후보 30.6% 보다 두배 이상 높았다.

남성은 오 후보(60.8%)를 송 후보(36.8%)보다 많이 지지했고 여성은 두 후보를 비슷하게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거주지역별로는 대체로 전체 지지율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강남동부권에서 오 후보(60.1%)를 송 후보(36.7%)보다 압도적으로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정의당 권수정 후보 지지율은 1.3%, 기본소득당 신지혜 후보는 0.5%로 뒤를 이었다.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1.6%, '잘 모르겠다'는 0.8%였다.

선택한 해당 후보를 투표일까지 계속 지지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89.4%가 '계속 지지하겠다'고 응답했다.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다'는 응답은 8.3%였고 '잘 모르겠다'는 2.3%였다.

본인의 지지와는 별개로 이번 서울시장에서 누가 당선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는지 묻는 질문에는 오 후보가 63.3%로 나타나 송 후보 33.6%와 큰 차이를 나타냈다.

응답자 중 이번 지방선거에서 투표를 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90.1로 높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반드시 투표할 생각'은 68.9%, '가급적 투표할 생각'은 21.2%였다. 반면 '별로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2.5%, '전혀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6.7%였다.

서울시교육감 조희연 '선두'…尹 대통령 국정평가 긍정 54.1%·부정 41.3%


노컷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 윤창원 기자
서울시교육감 지지율은 3선에 도전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단독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 후보 지지율은 29.9%, 박선영 후보는 17.3%, 조전혁 후보는 14.7%, 조영달 후보는 6.7%, 최보선 후보는 4.4%, 윤호상 후보는 3.7%, 강신만 후보는 2.4%였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는 긍정이 54.1%로 부정 평가(41.3%)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난 6~7일 조사 때 윤 당시 대통령 당선인의 국정운영 기대 전망은 부정 전망이 46.6%, 긍정 전망이 49.3%였는데 긍정 응답이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 윤 대통령이 '매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8.2%, '어느 정도 잘하고 있다'는 15.9%, '어느 정도 잘못하고 있다'는 9%,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32.4%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45.7%, 민주당이 34.5%였다. 정의당은 3%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806명(유선 90명·무선 71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총 통화시도는 2만2439명이고 응답률은 3.6%다. 표본오차는 ±3.5%포인트(95% 신뢰수준)다. 4월말 주민등록인구현황에 따라 성별, 연령대별, 지역별 비례할당 후 무작위추출했고 ARS 여론조사(유선RDD 11.2%+통신사제공무선가상번호 88.8%: 성,연령대,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