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예련, 버려진 선우은숙 반찬에 눈물... 이중문, 나영희 폭행 저지('황금 가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황금 가면'(사진=방송 화면 캡처)



'황금 가면' 차예련이 나영희의 폭언에 맞섰다.

25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에서는 친정엄마 음식을 버리는 집사의 모습에 마음이 상한 유수연(차예련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유수연은 친정엄마 김혜경(선우은숙 분)이 오이 소박이며 밑반찬을 해서 맡기고 갔다는 사실을 듣고 주방으로 향했다. 하지만 집사는 친정엄마의 반찬을 음식물 쓰레기 봉투에 담아 유수연에게 충격을 안겼다.

유수연은 "지금 뭐 하시는 거에요? 저희 친정 엄마가 저 먹으라고 시댁 식구들 드시라고 정성껏 만들어 보내신 거에요"라고 따졌지만 집사는 "그 반찬은 유기농이 아니지 않습니까. 우리 집에서 유기농이 아닌 것은 다 쓰레기 일뿐입니다"라며 냉정하게 음식을 버렸다.

이에 속상해진 유수연은 "버려도 제가 버려요"라며 엄마가 보낸 쪽지에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친정에 가야겠다 마음 먹은 유수연은 서유라와 마주쳤고 서유라에게 "저 서준이 데리고 친정 좀 다녀올테니 어머님께 전해달라"라고 부탁한 채 친정으로 향했다.

하지만 서유라는 유수연의 말을 일부러 전하지 않았고 차화영(나영희 분)은 "서준이가 어떤 앤데 납치라고 당했으면 어쩌냐"라며 발을 동동굴렀다. 이후 유수연이 집에 돌아오자 차화영은 "넌 머리를 장식으로 달고 다니는 거냐?"라며 폭언에 따귀를 때리려 했지만 홍진우(이중문 분)이 이를 막아서 긴장감을 높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