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대통령 “중기 혁신 성장에 집중하는 정책 마련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소기업인 대회… 5대 그룹 수장도 참석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단순한 지원 정책이 아니라, 근본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 성장에 집중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 격려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창립 60주년을 맞은 중소기업중앙회가 개최한 행사로, 지난 10일 취임 이후 청사 앞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경제행사다.

윤 대통령은 “기업이 과도한 비용 때문에 혁신을 시도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과감한 인프라 투자로 돕겠다”며 “새 정부는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소기업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연구개발비에 대한 공제혜택을 늘려 중소기업이 미래 신성장 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핸드프린팅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수장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도약과 대·중소기업 상생을 위해 함께 자리해준 5대 그룹 대표께 감사드린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 협력의 길을 여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해 소상공인의 손실을 보상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