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석열 기념시계' 공개...'취임식 참석' 국민대표 20인에 전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깐부' 오영수, "집무실 참 소박하고 아름답다"

아주경제

윤석열 대통령, 국민희망대표에 대통령 기념시계 선물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접견실에서 열린 국민희망대표 초청 대통령 취임 기념 시계 증정식에서 피트니스 선수 김나윤 씨에게 윤석열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시계를 선물하고 있다. 2022.5.25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seephoto@yna.co.kr/2022-05-25 12:13:01/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기념품 1호 '윤석열 대통령 기념시계'가 25일 공개됐다. 윤 대통령은 취임식 당시 함께 연단에 오른 '국민희망대표' 20인을 용산 집무실에 초청해 시계를 선물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시계 디자인은 윤 대통령의 실사구시 철학을 반영해 심플하면서 실용성에 중점을 뒀다"고 소개했다. 시계 앞면에는 '대통령 윤석열'이라는 서명과 함께 봉황과 무궁화 무늬가, 뒷면에는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이날 초청된 국민희망대표 20인은 게임기를 사려고 3년간 모은 용돈 50만원을 기부해 화제를 모은 육지승(9) 어린이를 비롯해 '오징어 게임'의 '깐부 할아버지'로 유명한 배우 오영수(77) 씨, 장애 극복 후 피트니스 선수로 재기에 성공한 김나윤(29) 선수, 매년 익명으로 1억원씩 기부해온 박무근(72) 씨 등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식 날 와줘서 정말 고맙다"며 "마침 기념품이 처음 나와서 여러분이 1호로 받는 것이다. 날짜·숫자를 빼고 심플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참석자들에게 시계를 선물하고 집무실을 안내했다. 윤 대통령이 "대통령 집무실이라고 그래서 좀 으리으리할 줄 알았는데 다른 데랑 똑같죠?"라고 말하자 참석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오영수 배우는 전날 방송에서 개방된 청와대 집무실을 봤다면서 "오늘 여기에 와서 보니까 비교하는 것이 우습지만 참 소박하고 아름답다"고 말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집무실 책상 뒤에 걸린 반려견 사진들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집 강아지다. 유기견 토리고, 쟤는 우리 막내 강아지 써니"라며 "일하다가 한 번씩 봐야 스트레스도 풀린다"고 밝혔다.

한 참석자가 '강아지가 집무실에 온 적이 있느냐'고 묻자 윤 대통령은 "여기는 아직 안 와봤다"며 "언제 한번 주말에 데려올까 싶기도 한데, 여기 와서 오줌 쌀까 봐"라고 농담해 참석자들의 웃음을 이끌어냈다.
아주경제

윤 대통령 기념시계 공개 (서울=연합뉴스) 지난 10일 취임 후 최초로 제작된 대통령 기념품인 '윤석열 대통령 기념시계'가 25일 공개됐다. 시계 앞면에는 '대통령 윤석열'이라는 서명과 함께 봉황 무늬가, 뒷면에는 대통령 취임식부터 슬로건으로 써온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가 새겨졌다. 2022.5.25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2-05-25 19:47:43/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성휘 기자 noirciel@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