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때녀' 전미라 "패배 후유증으로 죽겠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대패밀리 전미라가 개벤져스와의 첫 경기에서 패배한 후유증이 심했다고 토로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죽음의 B조'의 마지막 경기, 국대패밀리와 월드클라쓰의 맞대결이 공개됐다.

국대패밀리는 지난 개벤져스와의 경기 때 패배해 B조 꼴등인 상태, 예선 탈락 위기에 처해 있다. 국대패밀리의 전미라는 "첫 경기 패배 후유증이 너무 심했다. 너무 허무하고 허전하고 죽겠더라"며 "몇 날 며칠을 마음이 계속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젠 물러설 곳도 없고 무조건 이겨야 된다. 여태 연습하고 여태 기다렸는데 이렇게 두 게임 하고 집에 갈 순 없다"고 각오를 보였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