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 정부 수석 윤종원을 왜’…여당, 인선에 공개적 반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총리, 국조실장 내정하자

권성동 “경제실패 수용 우려”

대통령실은 임명 결정할 듯

경향신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낸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이 새 정부 첫 국무조정실장(장관급)에 내정되자 윤석열 대통령과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우려를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여당 지도부가 내정된 장관급 인사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힌 것이다. 한 총리가 윤 행장 중용 뜻을 밝히면서 윤 대통령 결정이 주목된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국무조정실장 인선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을 수용·인정하는 꼴밖에 되지 않는다”고 우려를 표했다고 통화에서 밝혔다. 국민의힘이 소득주도성장을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라 비판했는데, 그 정책을 주도한 사람을 새 정부 요직에 앉힐 순 없다는 당내 기류를 전한 것이다.

권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국무조정실장은 정부 부처 정책을 통할하는 자리”라며 “최소한 차관급 이상 공무원은 정무직 자리인 만큼 자신의 철학과 소신이 맞는 정부에서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이에 대해 “비서실과 경제 부처에 있는 사람들도 반대 문자가 와서 고심 중”이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원내대표는 한 총리에게 “내정된 게 맞다면 잘못된 인사”라며 “왜 한 번 일해본 사람하고만 일하려고 고집을 피우시나”라고 반대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리가 노무현 정부에서 함께 일한 윤 행장을 국무조정실장으로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총리는 “대체 가능한 인사가 없다”고 난색을 표했다고 한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권 일각에선 권 원내대표가 대통령실과 교감 없이 장관급 인사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히진 않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윤 행장 내정 전부터 당은 ‘이건 아니다’란 의견을 냈는데 한 총리가 계속 고집하니, 원내대표가 당을 대표해 반대 의사를 밝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권 원내대표 우려 전달에 대해 “(당정) 불협화음이라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번 사안이 당정 갈등으로 비치는 것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한 총리는 총리실 기자단과 만나 “(윤 행장은)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을 지냈고, 청와대 경제비서관으로도 일했고, 국제통화기금(IMF)에서 근무한 경험도 있다”고 높게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 복무 이력에 대해선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문제가 있기 때문에 불려온 사람”이라며 “그분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 오면서 소득주도정책이 포용적 성장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윤 행장이 임명됐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고수한 것으로 해석된다.

권 원내대표의 우려 표명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실은 윤 행장 임명으로 기우는 분위기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한 총리의 의지가 워낙 강하다”면서 “그대로 임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미덥·심진용 기자 zorro@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