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종복, 이종석·한효주와 거래한 적 있어···서경석, 서울대보다 공인중개사가 더 어려워('옥문아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서경석이 공인중개사 합격에 대해 어려움을 토로했다.

25일 방영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부동산계의 거물 컨설턴트 박종복, 햇병아리 신입 공인중개사 서경석이 등장했다. 서경석의 등장에 김숙, 김종국, 송은이 등은 "정말 오랜만이다"라며 그를 얼싸안고 반가워했다.

박종복은 남다른 재산 규모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자산 500억, 건물 7채를 소유 하고 있다는 말에 송은이는 송은이는 “건물 따로, 자산 따로인 거냐. 따로면 합쳐서 3천 억 규모의 자산”이라며 궁금함을 보였다. 이에 박종복은 박종복은 “꼬마 빌딩 빼면 한 다섯 채 정도, 그래서 500억입니다”라며 겸손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종복은 남다른 재산 관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박종복은 아내를 비롯한 자녀들의 지출까지 다 관리한다고. 이에 정형돈은 “혹시 자녀가 과소비를 하면 어떻게 하냐”라며 의아히 여겼다. 그러자 박종복은 “그러면 걔는 이제 문서 하나가 사라지는 것”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송은이는 “세다”라고 말하며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종복은 연예인과 관련된 부동산 거래 이력을 말하기도 했다. 김종국은 "최근 함께 일한 연예인은 누구냐. 말해도 되는 분만 말해줘라"라고 물었다. 이에 박종복은 “최근에 부동산을 팔아드린 분은 한효주, 이종석이다”라고 말했으며 민경훈은 “그분들이 직접 연락을 하는 거냐”라며 궁금함을 보였다. 박종복은 “소속사나 가족들, 혹 매니저들끼리 와서 부탁을 한다”라고 말했다. 서경석은 "함께 방송을 하면 대기실로 연예인들이 계속 찾아온다"라고 말해 박종복의 인기를 실감시켰다.

정작 박종복은“제가 연예인 번호 차단 전문가”라며 “차라리 일반인 분들 5명이 낫지, 한 번은 내게 ‘이 집 살까요’라고 물어보더라. 그래서 사라고 했더니, 난 산 줄 알았다. 그런데 나중에 보니 여전히 세를 살고 있더라”라고 말하며 연예인에 대한 환상이 전혀 없음을 나타냈다. 김종국이 "연예인들은 깎아달라고 하지 않냐"라고 묻자, 박종복은 “모 연예인이 그런 적이 있다. 사옥을 하나 사려고 하는데, ‘톱스타인데 2억을 깎아주세요’라고 하더라. 건물 금액이 100억 대니까, 2억은 할 수 있는 정도는 할 수 있다. 그런데 건물주가 ‘당신한테는 안 판다’라고 하더라”라며 연예인의 디씨 요구로 거래가 물 건너 간 적이 있음을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서경석은 공인중개사 최종 합격으로 시선을 끌었다. 공인중개사 도전에 대해 서경석은 "프로그램 중인데 저는 리액션밖에 못 하더라. 뭘 알아야 하지 않곘냐. 그래서 공인중개사 공부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경석은 공인중개사 시험 난이도를 묻는 질문에 “거의 비슷하다. 어른들의 수능이란 말이 다르지 않더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종복은 “서경석 씨가 20대였으면 일찍 땄을 것. 우리 회사만 봐도 그렇다”라고 말하며 서경석을 놀렸다.

서경석은 “우리 선배님은 옛날 수험생. 그리고 2021년 기준 응시자가 40만 명, 합격은 단 7%이다. 합격 기준은 절대 평가다. 응시자는 많고 절대평가는 문제 난이도가 어려워져야 합격자 수가 조절이 된다”라며 발끈한 태도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