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6·1 지방선거

지방선거 1주일 앞… 고민정·배현진,대전서 표밭 갈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 "연속성 있게 재선시장 탄생시켜 달라"

배 "국가예산 밀어주고 따올 후보 누구냐"

뉴스1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대전지역에서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2022.5.25/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아나운서 출신으로 청와대 대변인과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6·1지방선거를 1주일 앞둔 25일 나란히 대전을 찾아 지원유세 맞대결을 펼쳤다.

고 의원은 이날 오후 중구 은행동 으능정이거리에서 안정적인 행정의 연속성을 강조하며 같은 당 허태정 시장 후보와 김경훈 중구청장 후보 지원유세를 벌였다. 반면 배 최고위원은 서구 도마큰시장과 동구 중앙시장 지원 유세에서 여당 프리미엄과 윤석열 대통령 마케팅을 전면에 내세우며 표심 공략에 나섰다.

고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지 며칠 만에 청와대 졸속 이전, 장관 임명, 총리 인준 등 시민의 뜻을 저버리고 대통령 마음대로 했고 야당 목소리를 깔아뭉갰다"며 "하지만 우린 막을 수 없었다. 우리 권한이 거기에 못 미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지방선거는 우리뿐 아니라 국민이 선택해줄 수 있는 유일한 것"이라며 "대전시가 요구하는 건 바로 연속성 있는 대전 발전이다. 지금까지 덜거덕가렸던 이유는 대전에서 민선시장 이후 단 1번도 재선 시장을 탄생시키지 못해서다. 그 숙원을 허 후보를 통해 반드 이뤄야 하지 않겠느냐"고 호소했다.

이에 앞서 배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이장우 시장 후보, 서철모 서구청장 후보, 박희조 동구청장 후보 지원 연설에 나섰다.

배 위원은 이날 도마큰시장 앞 유세에서 "카이스트와 정부 출연연 등 대한민국 과학 두뇌들이 다 모여 있는 대전이 세계적 과학기술 보고로 변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윤 대통령이 주요 대기업들의 천문학적인 투자를 이끌어냈는데, 그 많은 예산과 정부 정책을 대전으로 끌어오는 걸 과연 민주당 후보들이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배 위원은 "대전은 그동안 민주당에 많은 기회를 줬다. 하지만 민주당이 시민들이 보내줬던 애정만큼 훌륭한 성과로 보답했는지 여러분들이 더 엄중히 판단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돈이 돌고 인재가 모이는 활력의 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해 국가 예산을 팍팍 밀어주고 따올 수 있는 국민의힘 후보들이 이번에 반드시 당선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윤석열 정부가 이제 막 엔진을 돌리기 시작했다. 여러분이 이번 선거 후보들에게 일할 수 있도록 밀어주면 더 큰 동력과 성과를 낼 수 있다"며 "윤 대통령과 '충청의 딸'(충남 예산 출신)인 내가 책임지고 여러 정책과 예산에서 확실히 협조하겠다. 뜨겁게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배 위원은 중앙시장 앞에서도 여당 프리미엄과 윤 대통령 마케팅을 전면에 내세우며 표밭갈이에 공을 들였다.
khoon365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