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인 가구 62% “난 외로운 상태”…올여름 모임·체육활동 어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강동구에서 8년째 혼자 사는 김모씨(63)는 최근 외로움이 부쩍 많아졌다. 코로나19 유행이 2년 넘게 지속되면서 홀로 보내는 시간이 많아져서다. 자주 다녔던 사우나도 발길을 끊은 지 2년이 넘었다. “나 혼자 고립됐다”는 생각이 자꾸 떠올라 우울감이 커졌다.그는 “최근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위축감이 커졌다”며 “후유증 때문인지 기운이 없고, 입맛도 떨어져 끼니도 거르게 된다. 우울하다 보니 사람들과 만나는 게 부담스러워 사회와 더 단절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김씨와 같이 고립돼 외로움을 느끼는 1인 가구들이 사회적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모임과 여가활동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연구원이 지난해 8월부터 지난 2월까지 서울에 혼자 사는 307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명 중 2명(62.1%)은 자신이 ‘외로운 상태’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남성 1인 가구(63.4%), 중장년 1인 가구(65.4%)가 외로움을 느끼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여성 1인 가구는 61%, 청년 1인 가구는 58.9%가 외롭다고 답했다.

특히 외로움을 인식했더라도 별다른 해결책 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답한 1인 가구는 10명 중 1명(11.6%) 이상이었다. 노년 1인 가구(18.3%)와 여성 1인 가구(12.1%)가 청년 1인 가구(9.1%), 남성 1인 가구(11.1%)에 비해 외로움에 대처하는 방식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1인 가구의 사회적 관계 축소가 여럿이 사는 가구에 비해 취약한 것으로 판단하고 6~8월까지 대면 모임과 교육, 체육활동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건강관리와 안전, 심리·정서 지원 등 1인 가구의 관심이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총 157개 프로그램이 편성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1인 가구가 일상적으로 만나 꾸준히 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활발하지 못했던 대면 활동을 중심으로 지원한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은 참여자들이 동아리 등의 활동으로 관계망을 만들어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 1인 가구의 자존감과 자기 효능감을 높이기 위해 환경보호, 지역사회 공헌 등 다양한 사회활동도 제안한다.

서울에 거주하거나 직장·학교를 다니는 시민이라면 서울시 1인가구지원센터를 통해 누구나 프로그램 참여를 신청할 수 있다. 이해선 서울시 1인가구특별대책추진단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1인 가구 관계망 형성이 중요한 과제가 됐다”며 “그간 부족했던 대면 만남이나 사회적 교류 기회를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해소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