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욱, 김만배·곽상도 저격…"컨소시엄 무산위기 해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욱, 김만배·곽상도 저격…"컨소시엄 무산위기 해결"

[앵커]

대장동 민간업자들 회사인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꾸린 컨소시엄이 깨질 위기에 처하자 '뒷배'로 나선 곽상도 전 의원이 막아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공범끼리 책임을 떠넘기면서도 함께 처벌 위기에 놓인 뇌물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신선재 기자입니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