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자회사 前연구원, 반도체 세정장비 기술 710억 받고 中 빼돌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수원지검 (CG). 연합뉴스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 자회사인 세메스가 수천억원을 들여 개발한 반도체 세정장비 관련 기술을 빼돌려 중국 업체 등에 팔아 710억원을 챙긴 세메스 전 연구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방위사업·산업기술범죄형사부(부장 이춘)는 부정경쟁방지·산업기술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세메스 전 연구원 A(46)씨 등 7명을 구속 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을 도운 세메스 전 연구원 2명과 A씨가 범행을 위해 설립한 B회사를 불구속 기소했다.

세메스에서 10년 이상 연구원 등으로 근무한 A씨 등은 2018년 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부정하게 빼낸 세메스의 기술 정보로 동일 사양의 반도체 세정장비 14대를 제작한 뒤 관련 기술과 함께 중국 업체 등에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세메스 근무 이력을 내세워 기술을 그대로 모방할 수 있다면서 투자자를 모집했으며, 중국 업체 등의 투자로 충남 천안에 공장을 설립해 장비를 만들었다. 또 중국에 합작법인을 설립해 관련 기술을 모두 이전시키고, 그 대가로 합작법인 지분 20%를 취득하기로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국정원 산업기밀보호센터의 첩보로 검찰 압수수색 등의 수사가 시작되자 하드디스크, 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를 인멸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동원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