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2안타 4타점’ 류지혁 “양현종 선배 믿고 플레이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고의 조력자였다.

프로야구 KIA는 2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의 원정경기서 11-5로 승리하며 3연승을 질주했다.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타선에서 류지혁이 맹타를 휘둘렀다. 1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5타수 2안타 4타점을 뽐냈다. 2회 2사 1, 2루서 2타점 적시 2루타를 쳤다. 5회 2사 1, 2루서도 다시 한 번 2타점 2루타를 터트리며 포효했다.

선발투수 양현종이 타이거즈 통산 최다승인 151승을 쌓는 데 힘을 보탰다. 양현종은 이날 6이닝 6피안타 무사사구 2탈삼진 2실점(1자책점)을 선보였다.

경기 후 류지혁은 “팀이 이기는 데 보탬이 돼 기분 좋다. 결승타 상황에서 딱히 어떤 구종을 노렸다기보다는 오직 상대 투수와의 승부에만 최대한 집중했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타격감이 썩 좋다고 느끼진 않지만 선수들끼리 서로 집중하자고 다독여주는 분위기라 중요한 상황에서 응집력을 발휘하고 있다. 덕분에 결과가 나오는 듯하다”고 덧붙였다.

양현종의 151승과 관련해서는 “선배의 프랜차이즈 최다승 기록이 걸린 경기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야수들 전부 양현종 선배를 믿고 플레이했고, 우리 할 것만 잘하자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했다”며 “양현종 선배의 대기록 수립에 도움이 돼 기쁘다”고 미소 지었다.

대구=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