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수입 83억' 유재석 "자녀에게 재산 물려줄 생각 없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유재석. 사진|유튜브 채널 '플레이유'


방송인 유재석이 자녀에게 재산을 물려줄 뜻이 없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지난 24일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된 웹예능 '플레이유'에서 "지호(아들)와 나은(딸)이 모두 돈은 자기가 벌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재석은 '인품과 재산 중 지호에게 물려주고 싶은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무조건 인품이다. 나 스스로 훌륭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인품을 물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이어 "저는 지호와 나은이에게 늘 얘기한다. '우리 주변을 배려할 수 있는 사람이 되라'고 한다. 본인 스스로 생각을 갖고,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공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재산에 대해서는 "돈은 자기가 벌어야 한다. 용돈만 줄 것"이라며 물려줄 뜻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은 유재석의 연수입 추정액과 맞물려 더 화제가 되고 있다. 유재석의 각 예능 프로그램 회당 출연료는 1500만원 수준으로 연간 27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여기에 건당 6~7억원에 달하는 광고 수입까지 합치면 단순 합산으로 연 수입이 8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25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도 유재석의 재산 관련, 조세호의 발언이 화제가 됐다. 이날 방송에는 미국 월가에서 28년 동안 애널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신순규가 출연했는데, 신순규가 "보통 2500만 달러(약 300억원) 이상 아니면 다른 곳을 소개해준다"고 하자 조세호는 "그런데 (유재석)형은 300억원 고객이 가능하지 않냐"고 말한 것.

조세호는 또 "지금 이 공간에서 (재산이) 2500만달러에 가장 가까운 사람은 유재석"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