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브랜드평판] 가정용품 상장기업 순위, 1위 코웨이 2위 유진로봇 3위 파세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C뉴스

자료제공 : 한국기업평판연구소 [반응이 센 CBC뉴스ㅣCBC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BC뉴스]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2022년 5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코웨이 2위 유진로봇 3위 파세코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가정용품 상장기업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하였다. 2022년 4월 25일부터 2022년 5월 25일까지의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2,222,823개를 분석하였다. 지난 4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7,700,509개와 비교하면 14.53% 줄어들었다.

2022년 5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순위는 코웨이, 유진로봇, 파세코, NPC, 경동나비엔, 현대그린푸드, 신일전자, 위닉스, 에브리봇, 하츠, 신성델타테크, 쿠쿠홈시스, 새로닉스, 자이글, 부방, 위니아딤채, PN풍년, 케이엠, 오텍, 한독크린텍, 엔바이오니아, 피코그램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코웨이 ( 대표 이해선, 서장원 ) 브랜드는 참여지수 430,836 미디어지수 514,911 소통지수 663,363 커뮤니티지수 883,560 시장지수 4,448,250 사회공헌지수 75,33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016,254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7,687,566과 비교하면 8.73% 하락했다.

​2위, 유진로봇 ( 대표 박성주 ) 브랜드는 참여지수 629,195 미디어지수 449,100 소통지수 327,529 커뮤니티지수 1,133,850 시장지수 212,741 사회공헌지수 13,68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66,099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4,424,365와 비교하면 37.48% 하락했다.

​3위, 파세코 ( 대표 유일한 ) 브랜드는 참여지수 423,143 미디어지수 278,514 소통지수 854,034 커뮤니티지수 742,007 시장지수 325,926 사회공헌지수 21,10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644,727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813,237과 비교하면 5.99% 하락했다.

​4위, NPC ( 대표 박두식 ) 브랜드는 참여지수 373,971 미디어지수 415,662 소통지수 210,220 커뮤니티지수 985,167 시장지수 310,857 사회공헌지수 18,36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14,246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3,095,260과 비교하면 25.23% 하락했다.

​5위, 경동나비엔 ( 대표 손연호, 김종욱 ) 브랜드는 참여지수 189,996 미디어지수 160,901 소통지수 502,157 커뮤니티지수 431,923 시장지수 578,454 사회공헌지수 20,48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83,916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080,066과 비교하면 9.43%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5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코웨이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코웨이는 1989년 창립 이래, 1998년 혁신적인 렌탈 비즈니스 개념을 업계 최초로 도입하였으며,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등 환경가전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환경가전 전문기업이다.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연수기에서 매트리스,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으로 렌탈 제품 Line-up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2022년 5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4월 가정용품 상장기업 브랜드 빅데이터 37,700,509개와 비교하면 14.53%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9.29% 하락, 브랜드이슈 15.19% 하락, 브랜소통 22.55% 하락, 브랜드확산 15.72% 하락, 브랜드시장 3.55% 하락, 브랜드공헌 9.03% 하락했다."라고 밝혔다.

▶비디오 글로 만드는 '비글톡' ▶핫이슈를 빠르게 'CBC뉴스 텔레그램'



CBC뉴스ㅣCBCNEWS 박은철 기자 press@cbci.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