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뷔, 제니와 열애설 후 첫 SNS…흑백 뚫는 카리스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열애설 이후 첫 SNS 게시물을 올렸다.

뷔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문구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손으로 턱을 괴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뷔의 모습이 담겼다. 뷔는 흑백 사진 속에서도 남다른 카리스마와 시크미를 뿜어내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사진으로 인해 뷔와 제니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해당 사진에는 뷔와 제니로 보이는 인물이 함께 차 안에 앉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두 사람이 각각 개인 인스타그램 프로필에 이름 이니셜인 'V'와 'J'를 적어놓은 것 등이 함께 알려지자 열애설 의혹은 일파만파 커졌다.

이와 관련해 뷔의 소속사 빅히트뮤직 측과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사진 = 뷔 인스타그램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