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빠니보틀 “無일푼으로 시작… 직장 다닐 때보다 2~3배 수익” (‘요상해’)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근희 기자] '요즘것들이 수상해’ 빠니보틀이 유튜브를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25일 오후 MZ세대의 일상을 전격 해부하는 KBS2의 새 신개념 관찰 예능 프로그램 ‘요즘것들이 수상해’가 첫 방송됐다.

홍진경은 “이경규 선배님은 너무 유연하다. 예전에는 굵직한 거 한 두개만 하셨다. 시대가 바뀌니까 다 나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다채널 시대다. 왔다갔다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정세운은 “‘요즘 것들은’으로 시작하는 문장은 칭찬인 게 없다”라고 운을 똈고, 홍진경은 “요즘것들이 걱정의 대상이라는 게 편견이다. 본박을 만한 요즘것들도 많다. 새롭게 알아가는 시간이다”라고 설명했다.

OSEN

요상이들로 두 명의 게스트가 등장했다. 박재한은 “만년 신입사원 박재한이다. 가장 오래 다녀본 게 1년이”라고 본인을 소개했다. 정세운은 “MZ 세대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하다”라며 박재한을 언급했다.

박재한은 “세계여행을 하는 유튜브를 3년 째 하고 있는 빠니보틀이다”라고 본인을 소개했다. 빠니보틀은 “돈 없이 하는 여행을 지향한다. 다른 분들이 그걸 재밌게 봐주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빠니보틀의 뜻을 묻는 질문에 박재한은 “인도어로 물병이다. 인도 처음 놀러갔을때 기차에서 말하는 걸 들었다. 유튜브 이름을 정해야하는데 불현듯 생각이 나서 지었다”라고 설명했다. 직접 만든 ‘좋좋소’로 칸 영화제까지 진출했다는 빠니보틀.

빠니보틀은 “평범한 회사도 다녀봤는데 장소도 일도 똑같다. 계속 똑같다보니까 인생이 이렇게 끝나버릴 것 같은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잘린 것도 있지만 박차고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OSEN

여행 크리에이터를 시작한 계기에 대해 빠니보틀은 “갖고 있는 게 없었다. 역으로 생각하면 잃을 게 없었다. 한 달에 50만원만 벌어도 숙소비를 충당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빵 떠서 직장 생활 수입의 2~3배가 많아졌다”라고 언급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요즘것들이 수상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