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존정책 완성' vs '신산업 유치'... 울산광역시장 선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6·1 지방선거 격전지의 후보별 공약과 판세를 점검하는 기획 시리즈, 오늘은 울산광역시를 살펴보겠습니다.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 민주당 송철호 후보와 구청장 출신 국민의 힘 김두겸 후보가 맞대결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침체한 지역경제를 되살릴 후보가 과연 누구인지가 선택의 관건이 되고 있습니다.

김인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 민주당 송철호 후보는 고 노무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과 함께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에서 인권변호사로 활동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