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롯데마트, 밥상 물가 안정 위해 할인행사 진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님이 롯데마트에서 할인행사 중인 생선을 고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롯데마트가 밥상 물가에 초점을 맞추고 소비자들의 장바구니 부담을 덜기 위해 할인행사에 나선다.

26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오는 31일까지 6일간 우수한 품질의 신선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먹거리 물가안정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CA저장 사과 600톤을 방출한다. 이번에 방출하는 사과는 지난 해 11월에 저장한 물량이다. 롯데마트가 5년간 노하우를 축적한 첨단 CA저장방식(온습도, 공기 상태 등을 조절해 수확 당시의 맛과 신선도를 유지하는 저장방식)을 통해 수확한지 10개월이 지난 시점에도 갓 수확한 최상급 사과의 아삭함을 그대로 보존한다. 가락시장 평균 시세에 따르면 5월 현재 사과 가격이 전년 대비 10% 가량 상승한 상황이지만, CA저장 사과는 미리 물량을 비축해 둔 것이기에 평균 시세 대비 20% 가량 저렴하게 판매가 가능하다.

롯데마트는 이번에 방출하는 ‘갓 따온 그대로 사과(4-6입봉, 국산)’를 농할 할인을 더하여 7992원에 판매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하는 농할 할인행사에서는 CA저장 사과 외에도 토마토, 양배추, 다다기오이, 감자 등 다양한 농산물을 2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한우 직경매를 통해 유통단계를 축소, 합리적인 가격의 한우도 준비했다.

한우 국거리를 100g당 2000원대에 구매할 수 있는 행사이다. 롯데마트는 이번 물가안정 행사를 위해 ‘한우 세절 국거리 기획팩(700g, 국내산 1등급)’을 2만900원에 1만팩 한정 수량으로 판매한다. 이는 100g당 기준으로 상시 운영 상품에 비해 40% 이상 저렴한 가격이다.

이 외에도 파트너사와의 사전 협의를 통해 50톤 물량을 사전 매입한 ‘브랜드 돼지 삼겹·목심(100g, 국내산)’을 3480원에 판매한다.

임호석 롯데마트 마케팅팀장은 “날로 더해가는 장바구니 부담과 고물가 장기화에 대한 고객들의 우려를 고려해 먹거리 가격 안정에 초점을 두고 행사를 준비했다” 며 “앞으로도 산지, 협력업체, 고객과 같은 고민을 나누며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