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하성 게임노트] 선발 내려보내는 안타 쳤지만…팀은 1득점 고전 '2연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이 이틀 연속 안타를 날렸다. 팀은 이틀 연속 1득점에 그치면서 연패에 빠졌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 7번타자 유격수로 나와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6회 2사 후 안타로 밀워키 선발투수 애런 애시비를 내려보냈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다.

2회 첫 타석에서 타점 기회가 있었다. 선두타자 에릭 호스머가, 1사 후 루크 보이트가 안타를 치고 나간 뒤 김하성의 타석이 왔다. 김하성은 1사 1, 2루 기회에서 유격수 쪽 땅볼을 치면서 호스머를 3루까지 보냈다. 그러나 다음 타자 오스틴 놀라가 2루수 뜬공을 치면서 샌디에이고는 선취점 기회를 놓쳤다.

4회에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다시 유격수 땅볼로 잡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하성은 1-0으로 앞선 6회 세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기록했다. 윌 마이어스와 보이트가 아웃된 뒤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좌익수 앞으로 향하는 안타를 날렸다. 밀워키는 투수 교체로 대응해 추가 실점을 막았다.

9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임시 마무리 데빈 윌리엄스를 상대했다. 풀카운트에서 외야로 타구를 보냈으나 좌익수 뜬공이 됐다. 대타 로빈슨 카노에 이어 9번타자 트렌트 그리샴까지 범타에 그치며 1-2 패배로 경기가 끝났다.

김하성의 수비는 여전히 빈틈이 없었다. 3회초 로렌조 케인의 빗맞은 땅볼을 전력질주로 달려와 처리하는 장면은 하이라이트에 들어갈 만한 수비였다. 9회에는 로우디 텔레즈의 2루수 병살타 때 병살플레이를 깔끔하게 해냈다.

샌디에이고는 5회 주릭슨 프로파르의 땅볼 타점으로 선취점을 올렸지만 이 1점 리드를 끝까지 지키지는 못했다. 선발 다르빗슈 유가 6회까지 실점하지 않다가 7회 2점을 내주며 패전투수가 됐다.

다르빗슈는 7회 루이스 우리아스에게 볼넷을 내준 뒤 1사 후 앤드루 맥커친에게 안타를, 텔레즈에게 1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타이론 테일러는 뜬공으로 잡았지만 이 뜬공이 희생플라이가 되면서 결국 결승점으로 이어졌다.

샌디에이고는 5연승 뒤 2연패에 빠졌다. 이틀 연속 1득점에 머물렀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