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하성, 밀워키전 1안타...팀은 다르빗슈 호투에도 패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김하성이 안타 한 개를 기록했지만, 팀은 이기지 못했다.

김하성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 7번 유격수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20 기록했다.

6회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좌전 안타를 기록했다. 0-2 카운트에서 3구째 슬라이더를 강타해 안타를 만들었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매일경제

김하성이 26일(한국시간) 밀워키와 경기에서 수비를 하고 있다. 사진(美 샌디에이고)=ⓒAFPBBNews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팀도 1-2로 졌다. 선발 다르빗슈 유가 6 2/3이닝 3피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 호투했지만 이를 낭비하고 말았다.

5회 1사 만루에서 한 점밖에 내지 못했을 때부터 예견됐던 일이었다. 주릭슨 프로파의 유격수 땅볼로 간신히 한 점을 뽑은 샌디에이고 타선은 이후 추가 점수를 내지 못했다. 이날 득점권 6타수 무안타 잔루 8개 기록했다.

다르빗슈도 무적은 아니었다. 6회까지 무실점으로 막고 있던 그는 7회 1사 1, 3루 위기에서 라우디 텔레즈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동점을 허용했고 타이론 테일러에게 희생플라이를 허용하며 역전까지 내줬다. 결국 패전을 안고 말았다.

밀워키 선발 애런 애쉬비는 5 2/3이닝 4피안타 3볼넷 5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다.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지만 승리를 위한 발판을 놨다. 과거 파드레스에서 에이스로 활약했던 자신의 삼촌 앤디 애쉬비가 지켜보는 가운데 호투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알링턴(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