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관심 폭발 8기 옥순, 데프콘까지 놀라게 한 마성의 매력('나는솔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나는 Solo’ 이번 8기도 옥순에 대한 인기는 여전했다.

25일 방영된 SBS 예능 ‘나는 Solo’(이하 ‘나는솔로’)에서는 자기소개 후 남성 출연자들의 호감을 싹 쓴 옥순에 대한 예고가 드러났다. 여성의 경우 첫 인상 선택에 대해 이전 방송에서 순자와 옥순은 영호를 골랐으며, 정숙은 광수를, 현숙은 영수를, 영자는 영식을 골랐다. 한 표도 못 받은 사람은 상철이었다. 이어 이번 방송에서는 영수는 현숙을 골랐으며 광수는 순자를, 영식과 상철은 영자를 골랐다. 남성 출연자로부터 청순한 외모로 인기가 많던 정숙으로서는 의외의 결과였다.

영식은 영자를 고른 이유로 “제 여자는 오늘 저랑 대화를 했습니다. 제 여자는 오늘 저랑 같이 차를 탔다”, “내 여자는 밝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으며, 상철은 “내 여자는 활발한 것 같다, 내 여자는 유쾌한 분인 것 같다. 영자님 오늘 밤 제가 지켜드릴게요”라고 말했다.

OSEN

영식은 “첫 인상 고를 때, 영자님이란 표시를 확 하셨더라고요. 저는 그래서 장 보러 간 것도 같이 갔었는데, 좀 더 얘기를 해보니까 더 좋은 분 같아서, 저는 저에게 호감을 보여준 분에게 더 이야기해보고 싶어요”라며 이유를 말했다. 상철의 경우 “보기 좋고 명랑했다. 전 오기 전에 성격이 좋은 분을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영식, 상철, 영자 세 사람은 장을 보러 갔던 사람들이었다. 데프콘은 "장 보러 가서 뭐가 있었나 보다"라며 흥미진진한 표정을 지었다.

영호의 선택은 옥순이었다. 이후 자기소개에서 옥순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옥순은 “고향은 충남 천안이고 사는 곳은 서울이다. K대 노어노문학과를 졸업했다. 2년 간 기자를 했고, 산업부 기자로 활동했다. 여러 분야의 직업군을 만날 때 재미있었다. 그래서 서로 다른 직업이면 서로 알아가는 데 재미있지 않을까 싶다. 이상형은 외적으로는 순둥순둥 순두부처럼 동글동글한 상을 좋아하는 편이다. 지금 이직 앞두고 일주일 동안 솔로나라에 오게 됐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OSEN

이어 옥순은 "저는 결혼을 되도록 빨리 하고 싶다"라면서 “결혼은 최대한 빨리 하고 싶다. 여기 나오게 된 계기도 올해 친언니도 결혼을 한다. 친구들도 결혼을 작년부터 하더라. 저는 원래 결혼을 하고 싶었는데, 옆에서 하니 더 하고 싶더라”라고 말했다. 또 옥순은 "아무나 결혼하겠다는 게 아니다"라며 한 번 더 명명했다. 옥순은 자신의 이상형으로 “제가 좀 찡찡댈 때가 있어서, 흔들림 없이 받아줄 분이 잘 맞는 것 같다”라면서 "배우자는 책임감 있는 사람. 저도 가족구성원의 일원으로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OSEN

이런 옥순의 언변은 데프콘도 놀라게 했다. 데프콘은 "이렇게 말을 잘하는 사람일 줄 몰랐다"라고 했다. 남성 출연자라고 다를 바 없었다. 영숙만을 바라보던 영철은 “그냥 앳되게, 어리게만 봤는데 자기소개 듣고 생각이 바뀌었다”라고 했으며 시크하던 영수조차, 그리고 차분하게 생각하는 영식조차 옥순에게 관심을 가졌다. 상철은 “저는 영자. 알고 싶은 사람은 영자다”라고 말했으나 영호가 "이러다 상철 씨도 옥순을 지목하면, 옥순 씨는 10분 씩 데이트 해야 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데프콘은 “옥순이란 이름을 가진 사람이 나타나면 다 난리야”라며 흥미진진한 태도를 보였다. 다음 주 예고에서는 옥순에게 대시를 하는 남성 출연자들의 모습이 비춰져 흥미를 자극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예능 ‘나는 Solo’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