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레용팝' 금미, 둘째 출산 "'생 진통' 지옥 경험…잘 부탁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금미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크레용팝 출신 금미가 둘째 아이를 출산했다.

26일 금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둘째들은 빨리 나오며 첫째 때 무통이 들면 둘째는 안 들 수 있다던 말이 사실이었다"는 글을 올려 출산 과정을 전했다.

이어 "생 진통을 그대로 느끼며 분만했던 시간"이라면서 "지옥을 경험했지만 건강하게 엄마 품으로 와준 별이에게 고맙고, 든든하게 내 옆을 지켜준 남편도, 엄마랑 떨어져 씩씩하게 잘 기다려주고 있는 첫째 우주도 넘 기특하고 고맙고 사랑해"라고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 우주별 맘으로 단련될 일만 남았다"며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별이. 잘 부탁해 울 애기"라고 덧붙였다.

사진에는 막 출산한 둘째를 품에 안은 금미의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같은 그룹 출신 웨이는 "별이 안뇽. 언니 축하해요"라는 댓글을 남겨 출산을 축하했다. 누리꾼들도 "고생하셨어요", "건강해서 다행이에요", "아기가 너무 귀여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020년 동갑내기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한 금미는 그해 9월 첫 아이를 순산했다. 현재 그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 중이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