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코비치·나달 프랑스오픈 3회전 안착…권순우, 복식도 탈락(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주먹 불끈 조코비치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메이저 테니스 대회 최다 우승 경쟁을 벌이는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라파엘 나달(5위·스페인)이 프랑스오픈 3회전에 안착했다.

조코비치는 2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알렉스 몰찬(38위 슬로바키아)에게 3-0(6-2 6-3 7-6<7-4>)으로 이겼다.

조코비치는 1, 2회전을 모두 3-0으로 끝내며 대회 2연패, 통산 3회 우승을 향한 도전을 순조롭게 이어갔다.

연합뉴스

조코비치
[USA투데이=연합뉴스]


조코비치는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에서 통산 20차례 우승, 현재 이 부문 최다 기록을 가진 나달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나달은 올해 호주오픈에서 우승하며 이 기록을 21회로 늘렸다.

조코비치의 3회전 상대는 파블로 쿠에바스(149위·우루과이)를 3-1(4-6 6-4 7-6<7-5> 6-4)로 물리치고 올라온 알랴즈 베데네(195위·슬로베니아)다.

조코비치는 베데네와 상대 전적에서 3전 전승을 기록 중이다.

연합뉴스

나달
[AFP=연합뉴스]


나달 역시 2경기 연속으로 무실세트 승리를 거뒀다. 이날 2회전에서 코랑탱 무테(139위·프랑스)를 2시간 9분만에 3-0(6-3 6-1 6-4)으로 완파했다.

나달은 이번 승리로 메이저 대회 300승을 채웠다.

나달의 다음 상대는 보틱 판더잔출프(29위·네덜란드)로 두 선수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제2의 나달'로 불리는 19세 신성 카를로스 알카라스(6위)는 같은 스페인 출신인 알베르트 라모스비뇰라스(44위)와 4시간 34분 혈투 끝에 3-2(6-1 6-7<7-9> 5-7 7-6<7-2> 6-4)로 겨우 이겼다.

알카라스는 올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에서 4차례나 우승했다.

특히 이달 초 열린 마드리드오픈에서는 나달과 조코비치, 알렉산더 츠베레프(3위·독일)를 연달아 꺾고 우승하는 기염을 토해 단박에 프랑스오픈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그러나 이날 라모스비뇰라스를 상대로는 고전했다.

알카라스는 위너(74-32), 서브 에이스(10-2)에서는 앞섰지만 언포스드에러(74-54)를 많이 내며 스스로 위기를 자초했다.

연합뉴스

무호바의 포핸드
[EPA=연합뉴스]


여자 단식 2회전에서는 올해 호주오픈 준결승에 올랐던 카롤리나 무호바(81위·체코)가 3번 시드이자 지난해 대회 4강 진출자인 마리아 사카리(3위·그리스)를 2-0(7-6<7-5> 7-6<7-4>)으로 제압했다.

무호바는 1회전에서 오사카 나오미(38위·일본)를 제압한 어맨다 아니시모바(28위·미국)와 16강 진출을 다툰다.

아니시모바는 2회전에서는 돈나 베키치(100위·크로아티아)에게 2-0(6-4 6-1)으로 이겼다.

연합뉴스

프랑스오픈 마친 권순우
[EPA=연합뉴스]


남자 단식에서 안드레이 루블료프(7위·러시아)에게 져 1회전 탈락한 권순우(71위·당진시청)는 남자 복식에서도 1회전에서 탈락, 대회를 일찍 마쳤다.

마르코스 기론(미국)과 조를 이뤄 나선 권순우는 라지브 람(미국)-조 솔즈베리(영국) 조에 0-2(3-6 2-6)으로 졌다.

솔즈베리와 람은 복식 랭킹 1, 2위에 올라있는 강자다. 권순우와 기론의 랭킹은 269위, 222위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