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가가 부른다', 90년대 스타 출격…김동완·김현정·간미연·이성욱 '한자리'[오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국가가 부른다'에서 반가운 90년대 스타들을 만난다.

26일 방송되는 TV조선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에서는 한 시도 쉴 틈 없는 역대급 흥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은 김동완, 현진영, 김현정, 천명훈, 간미연, 이성욱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90년대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먼저 경기 양평에서 귀농 생활을 하고 있는 김동완이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서 눈길을 모은다. 김동완은 여전히 재치 있는 입담으로 관객은 물론 국가부 요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는다.

이어 김동완과 이솔로몬의 특별한 듀엣 무대도 펼쳐진다. 함께 서 있는 것만으로도 훈훈한 케미를 자아낸 두 사람은 '비 오는 날의 수채화' 무대를 통해 또 한 번 관객을 '심쿵'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김동현, 이솔로몬, 박장현, 이병찬, 손진욱, 조연호, 김영흠은 신화의 레전드 명곡 '퍼펙트 맨'을 자신들만의 색깔로 새롭게 선보인다. 신화로 변신한 국가부 요원들이 과연 어떤 퍼포먼스를 보여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밖에도 R.ef, NRG 등 90년대를 풍미했던 스타들의 명곡들을 '국가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동현, 이솔로몬, 김영흠은 '고요속의 외침'을, 박장현, 이병찬, 손진욱, 조연호는 '할 수 있어'를 통해 폭발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잠 못 들게 할 전망이다.

이처럼 신나는 퍼포먼스로 무장한 역대급 흥 무대에 함께 즐기던 출연진과 관객들의 체력까지 고갈된다고.

TV조선 '국가부'는 26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