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친코'가 발견한 원석 노상현…예능·드라마 쌍끌이 맹활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애플TV+ 오리지널 '파친코'로 주목받은 배우 노상현이 예능, 드라마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노상현은 '파친코'에서 불행의 나락에 빠진 선자(윤여정, 김민하)를 새로운 삶으로 이끈 구원자이자 평양 출신의 신실한 목사 이삭 역을 맡아 국내는 물론, 해외 시청자들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모델로 연예 활동을 시작해 배우로 오랜 무명 시기를 거친 노상현은 김민규와 좌충우돌 형제를 연기한 웹드라마 '오늘도 형제는 평화롭다'로 맛깔난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했다.

BL 드라마 '나의 별에게'로 잘 알려진 황다슬 감독의 독립영화 '그 여름에 봄'에서도 신선한 마스크를 자랑했고, 2020년 방송된 웹드라마 '진흙탕 연애담 시즌2'에서는 이별을 맞이하는 커플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눈길을 끌었다.

노상현의 진가를 사람들에게 제대로 알린 것은 최근 공개된 '파친코'다. 그가 연기한 이삭은 남성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선굵은 외모와는 달리, 병약한 몸을 가지고 있다.

도덕적이며 금욕적인 삶을 지향하는 이삭을 연기하는 노상현은 흥미롭게도 '핫 가이'라는 말로 표현할 수 있는 단단하게 여문 몸과 목소리로 섹슈얼한 긴장감마저 느껴지게 한다. 들꽃처럼 풋풋하면서도 질기고 억척스러운 생명력이 느껴지는 선자 역의 김민하의 연기 케미스트리가 노상현의 이러한 매력을 극대화했다.

'파친코'로 마침내 발견된 노상현은 지상파로 날아와 연기와 예능, 두 마리 토끼 모두 잡기에 나선다.

차기작으로는 올해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KBS2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극본 조성걸, 연출 윤상호)' 출연을 확정했다. 극 중에서 노상현은 자신과 관련된 모든 것이 의문에 싸인 리문성 역을 연기하며 스토리의 한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능에서는 인간 노상현의 생동감 있는 매력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는 '나 혼자 산다'로 나홀로 사는 연예인들의 숨겨진 매력을 끌어내는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은 황지영 PD의 새 예능 '도포자락 휘날리며'에 출연을 확정했다.

'도포자락 휘날리며'는 노상현을 비롯해 가수 김종국, 배우 지현우, 모델 주우재,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황대헌이 출연해 한국의 전통이 담긴 K-아이템을 전 세계에 알리는 프로그램이다. 노상현은 개성 넘치는 다른 멤버들과 함께 어우러져 작품 바깥의 진한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노상현은 '파친코'를 시작으로 올해를 '노상현의 해'로 차근차근 만들어 가고 있다. 과연 지상파에 안착한 노상현이 지금의 상승세를 어떻게 이어나갈지도 주목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