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길어지는 전쟁에 민심 달래기 나선 푸틴, “연금·최저임금 10% 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모스크바 크렘린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치솟는 물가에 대한 국민들의 불만을 달래기 위해 두자릿수 연금 인상을 꺼내들었다.

CNN,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은 푸틴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국무회의에서 인플레이션(물가상승)으로 인한 어려움을 인정하며 국민연금과 최저임금을 모두 10%씩 인상할 것을 정부에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6월1일부터 러시아의 비근로 연금 수급자의 평균 연금은 1만9360루블(약 41만원)로 인상될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은 또 “다음달 1일부터 최저 생계비가 10% 올라 평균 1만3919루블(약 30만원)이 될 것”이라며 “일부 보조금과 지급금이 최저 생계비 기준으로 책정되기 때문에 최저 생계비 인상은 보조금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최저임금을 더 올려 국민 소득이 생활비 수준을 크게 상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주요 과제”라며 오는 7월1일부터 최저임금도 10% 인상돼 1만5279루블(약 32만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조치는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전쟁과 고물가로 인해 악화된 내부 민심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4월 러시아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전년 대비 17.83%로, 2002년 1월 이후 2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의 제재와 루블화 가치 하락으로 물가는 수직 상승했다. 식류품과 생활용품 가격이 급격하게 오르면서 러시아 국민들은 두배 이상 오른 생활비를 감당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현재 러시아의 악화된 경제상황이 ‘특별 군사작전’(우크라이나 침공)과 연관됐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현재 상황이 쉽지 않다. 올해 누적 인플레이션이 11%를 넘어섰다”면서도 “그러나 이 어려움은 특별군사작전과 연관된 것을 의미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유럽 등 어떤 작전도 수행하지 않는 나라들의 인프레이션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심지어 몇몇 이웃 국가들에서는 우리보다 인플레이션이 몇 배 높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월부터 연금 수급자들의 연금이 8.6% 인상됐기 때문에 전체 연금 인상 규모는 지난해와 비교해 19.5%가 될 것”이라며 “이는 물가상승률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경제 전문가들은 전쟁이 길어질수록 러시아 내 일자리는 줄어들고 물가는 더 오를 것이라며 러시아 국민의 생활비 고통이 점점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올 초에 있었언 연금 인상도 가파른 물가상승으로 인해 인상 효과를 보지 못했다. 러시아 정부는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최대 8.8%, 러시아 중앙은행은 8~10% 감소할 수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장기화된 전쟁에 내부 여론이 악화되며 ‘푸틴 대체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24일 현지 독립언론 메두자는 크렘린궁 내부 사정에 정통한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정권 내부에서 ‘푸틴 이후의 미래’에 대한 논의가 점점 더 잦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푸틴이 공식 석상에서 거동이 불편한 모습을 보이며 건강 이상설도 퍼지고 있다. 서방 정보기관은 그가 심각한 심장 질환이나 혈액암 또는 파킨슨병 등 질병을 앓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