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의 운세] 5월 27일 금요일 (음력 4월 27일 庚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뇌·심혈관 계통 질환을 주의. 48년생 요행·사행 관련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60년생 어려움을 겪어야 기개가 나타난다. 72년생 문서와 도장을 신중히. 84년생 분에 넘치는 명예가 화를 부를 수도. 96년생 반흉반길한 운세.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다급할수록 여유롭게 대처해야. 49년생 포기하는 것도 방법. 61년생 매가 꿩을 잡아 주고 싶어 잡나. 73년생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 85년생 의욕 충만해도 과욕은 금물. 97년생 남쪽에 사기(邪氣)가 감도니 피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동료가 시기하니 주위를 경계. 50년생 보상이 따를 듯. 62년생 한도 내에서의 투자는 좋다. 74년생 세상은 먼저 날 버리지 않는다. 86년생 서쪽 대문은 귀인이 오는 길목. 98년생 희생이 따르더라도 돌파하는 자세가 필요.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아랫사람과의 다툼은 손실 초래. 39년생 함께하려거든 의심하지 마라. 51년생 여유로운 마음가짐이 행복 부른다. 63년생 일꾼을 박대하면 당일로 망한다. 75년생 원님 덕에 나팔 분다. 87년생 나 먹긴 싫고 남 주긴 아깝고.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앉아서 준 돈 서서라도 받으면 다행. 40년생 외부 활동으로 이익이 창출. 52년생 깨진 신뢰는 복원이 쉽지 않다. 64년생 적은 멀리 있지 않으니 등 뒤를 조심. 76년생 규칙적인 운동으로 활력을. 88년생 예감과 꿈이 잘 맞는 날.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망망대해에서 나침반을 잃은 격. 41년생 새로운 삶을 개척하려면 아직 늦지 않았다. 53년생 목적 없는 시간은 공허. 65년생 상갓집은 멀리하라. 77년생 침착함을 잃지 말아야. 89년생 걱정이 반찬이면 상다리가 부러지겠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문제의 답은 가족에게 있다. 42년생 요령과 잔꾀로 해결 안 된다. 54년생 제 발등을 제가 찍는구나. 66년생 기도와 수행으로 정신을 맑게. 78년생 거지끼리 동냥 바가지 깨서야 쓰나. 90년생 두뇌 회전이 활발해지는 시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작은 실수는 덮고 넘어가라. 43년생 움츠리지 말고 적극 실행. 55년생 새 문서로 갈아타는 것이 좋다. 67년생 백두산도 앞동산이 가릴 수 있다. 79년생 이 덕(德), 저 덕 모두 하늘 덕. 91년생 내 편리만 고집하면 미움받는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중요한 일은 오후에 처리. 44년생 기회가 왔으니 시도해 봐라. 56년생 노상(路上)에서 안전사고를 조심. 68년생 부뚜막 옆에서도 굶는 수 있다. 80년생 말로 낸 상처는 말이 치료약. 92년생 누런색과 숫자 5, 10 행운.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ㄴ, ㄷ, ㄹ, ㅌ 성씨가 귀인. 45년생 매가 꿩을 잡아 주고 싶어 잡나. 57년생 논란 있는 일에 관여는 금물. 69년생 헛된 욕심에 무리수는 두지 말아야. 81년생 투자 방향을 재검토하라. 93년생 직장 변동과 주거 이동 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지나간 일에 미련 둘 것 없다. 46년생 실수는 늘 있는 법. 58년생 소화기 계통 질환을 주의. 70년생 오랜 친구와의 언쟁을 주의. 82년생 농조(籠鳥)가 하늘로 날아간다. 94년생 잊고 지낸 인연을 찾아보면 좋을 듯.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하루가 일 년을 좌우하지 못한다. 47년생 오해를 살 언행은 삼가라. 59년생 빨리 뜨거워진 화로가 빨리 식는다. 71년생 푸른 옷 입은 사람을 조심. 83년생 친구가 시기하니 주위를 경계. 95년생 주도적으로 끌고 가라.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