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원이, 박홍률 후보 TV토론서 중앙당 제명 의혹…“사실 아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金, 공식사과 없이 반복된다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로 맞설 것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정승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국회의원이 ‘박홍률 목포시장 후보의 정당 제명 의혹 제기’에 ‘명백하게 사실이 아니다’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김 의원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25일) 열린 목포시장 후보 TV 토론에서 박 후보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안규백 의원, 그리고 저의 이름을 거론하며 자신의 후보 제명 과정에 의혹이 있는 것처럼 발언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박홍률 후보의 주장은 명백하게 사실이 아니다”며 “박 후보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다. 즉시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경고했다.

또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행태가 반복되는 현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공식적인 사과 없이 이런 행태가 반복된다면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로 맞설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후보는 kbc광주방송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후보자토론회 목포시장 토론회 방송서 “저는 철새정치인이 아니다. 민주당이 제명 했다. 안규백 의원과 김원이 국회의원이 윤호중 비대위원장 만나 저를 제명하자는 의혹을 들었다”고 발언하면서 당내 파장이 커지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정승현 기자 koei3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