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방역지침 어긴 도심 집회…민주노총 부위원장 구속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노동절인 1일 민주노총이 서울 세종대로에서 세계 노동절 대회를 열고 있다. 차별 없는 노동권, 질 좋은 일자리 쟁취 등을 주제로 서울을 비롯한 전국 16개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렸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진호 기자] 정부의 방역 수칙을 어기고 조합원 수만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도심 집회를 열었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윤택근 수석부위원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0부(진현일 부장검사)는 윤 부위원장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및 감염병예방법 위반,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전날 구속기소했다.

윤 부위원장은 지난해 10월 20일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 일대에서 조합원 2만7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또 한 달 뒤인 11월 13일 동대문 로터리 일대에서 2만여명(주최 측 추산) 규모의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이끈 혐의도 받는다.

윤 부위원장은 당시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집회 인원이 최대 499명으로 제한됐음에도 구속 상태였던 양경수 위원장을 대신해 집회를 이끌었다.

김진호 기자 rpl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