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빽가, 제주 5천평 카페 사장님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사진ㅣ빽가 SNS


코요태 빽가가 카페 사장님이 된 근황을 전했다.

26일 빽가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1년 2개월간 준비를 마치고 드디어 오늘 오픈합니다”라고 알리며 카페 내외부 사진을 공개했다.

5천평 규모의 탁 트인 정원을 품은 카페는 세련된 인테리어와 넓은 평수로 눈길을 모았다.

스타투데이

사진ㅣ빽가 SNS


스타투데이

사진ㅣ빽가 SNS


빽가는 “브런치 카페, 와인바, 와인마켓, 갤러리 그리고 5000평의 아름다운 자연을 마음껏 즐기실 수 있다”고 소개했다.

빽가는 지난 3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동생이 맡아서 하고 저는 주말마다 왔다갔다. 동생이 원래 이태원에서 사업을 했는데 코로나 시국이라 상권이 죽어 정리하고 제주도서 사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