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 팔에 수상한 멍 자국...가게 아저씨가 찾아낸 아동학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전에서 9살 어린이가 슈퍼마켓에서 물건을 훔치다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가게 주인은, 아이의 잘못된 행동이 아니라 팔에 있는 수상한 멍 자국을 주목했고, 이 아이가 부모의 학대를 받은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양동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자그마한 체구의 아이가 서 있습니다.

그 앞에서 성인 남성이 아이 팔과 몸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잠시 후 경찰이 찾아왔고, 쪼그려 앉아 있는 아이와 한참 동안 이야기를 나눕니다.